메인화면으로
'유착비리' 3년새 광주·전남 경찰 5명 기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유착비리' 3년새 광주·전남 경찰 5명 기소

2017년부터 3년간 광주 3명·전남 2명
압수수색 계획 유출 등 비밀누설 혐의

게재 2019-10-06 17:54:53

광주와 전남경찰 5명이 수사정보를 알려주거나 뒷돈을 받는 등 유착비리혐의로 기소된 것으로 드러났다.

4일 권미혁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까지 유착비리 혐의로 기소 처분된 경찰은 총 28명으로 이중 광주경찰 3명, 전남경찰 2명 등 5명이 포함됐다.

전남청 소속 A경위는 형사과 강력팀장으로 근무하던 중 평소 친분이 있던 사행성 게임장 운영자에게 단속계획 등을 알려줘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를 받고 있다.

광주청 소속 B경위는 지난 2017년 교통안전계에서 근무하면서 알게된 피의자가 체포영장으로 지명수배 받고 있는 사실을 인지했음에도 즉시 검거하지 않고 수사상황을 알려준 대가로 현금 300만원을 받아 직무유기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광주청의 C경위도 같은해 식품업주에게 압수수색 계획 등 수사정보를 14차례 유출해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를 받고 있다.

광주청의 D경사는 지난 2017년 사행성 게임장 단속정보를 알려준 대가로 1750만원을 받아 수뢰후부정처사 혐의로 기소됐다.

전남청 E경위는 공사업체 관련된 검사의 수사지휘서를 유출해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권미혁 의원은 "경찰의 대부분의 비위행위가 풍속 단속업무 중 오래 알고 지낸 업주들과 유착으로 발생했지만 내부에서 알지못하고 50% 이상 검찰이 적발해서 기소하고 나서야 사후에 인지했다"며 "경찰 자체 감찰 기능에 중대한 허점이 발견되는 대목이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