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사설> 정부 2학기 학교 방역 대책 괜찮을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사설> 정부 2학기 학교 방역 대책 괜찮을까

10대 감염 급증세 반영 미흡

게재 2022-08-04 17:09:57

정부 방역당국이 이번 여름 코로나 19 재유행 규모 전망치를 당초 25만명에서 20만명 이내로 낮춰 잡았다. 또 교육부는 개학 전후 3주간 집중방역기간을 운영하고 유·초·중·고 학생·교직원들에게 자가검사키트를 2개씩 지급하는 내용의'2학기 방역 및 학사 운영방안'을 4일 발표했다. 하지만 너무 낙관적인 전망이 아닌지 걱정스럽다. 전국 초·중·고의 42.3%가 여름방학을 마치고 광복절 직후인 15~19일께 개학하는데다 올 추석이 다른해에 비해 이른 다음달 10일이어서 이동 인구가 많아 감염 급속 확산이 우려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 당국이 재유행 규모를 하향 조정한 것은 주 단위로 2배씩 환자 발생이 증가하는 '더블링' 현상이 최근 완화된데다 감염재생산지수도 지난주부터 감소세를 보이고 있어서라는 근거를 제시했다. 이런 감염 추이 지표에도 불구하고 주춤세가 확산세로 돌아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런 우려는 초중고교 개학 시기가 유행 정점과 맞물릴 것으로 예상된데서 나온다. 또한 최근 감염 특성을 제대로 반영했는지 미심쩍어서다. 지난 1학기 초 유행했던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과 면역 회피성이 강한 BA.5 변이가 우세종이 되면서 지난달 24~30일 발생한 확진자 55만3586명 중 20.1%인 11만1274명이 18세 이하인 것으로 나타나서다. 새 정부가 과학방역 체제로 전환한 것과 달리 교육부 대책은 1학기와 별 차이가 없는데다 정상 등교를 유지하는데만 급급해 바이러스와 유행 특성을 반영한 방역 대책이라고 볼 수 없다. 이와 관련 광주시가 오는 11일 부터 5·18민주화운동교육관에 임시선별검사소설치 운영키로 한 것은 시의적절한 조치로 판단된다. 단 만 60세 이상 고령자와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자, 신속항원검사키트 양성자, 해외입국자 등 유전자증폭(PCR) 검사 우선순위 대상자만 이 선별검사소 이용이 가능하다고 제시했는데 , 현재 역학조사를 하지 않고 있는데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자라는 애매한 표현을 쓴 것은 시민들의 혼선과 불편을 초래할 것으로 보여 더 친절한 설명이 필요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