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사설>'갈등 현안' 광주 군공항 이전 해법 마련될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사설>'갈등 현안' 광주 군공항 이전 해법 마련될까

국토부 공항 종합계획 확정 임박

게재 2021-09-14 16:23:30

광주 민간 공항 이전을 군 공항 이전과 연계한다는 내용을 담은 국토교통부의 '제6차공항개발종합계획'이 이달중 확정 고시될 전망이다. 하지만 정부 공항개발종합계획안을 놓고 광주와 무안 시민사회가 찬성과 반대로 첨예하게 맞서고 있어 조만간 진행될 항공 정책위원회 심의에서 어떤 결정이 이뤄질 지 귀추가 주목된다. 현재 국토부가 수립하고 있는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안)'에 따르면 "무안, 광주공항 통합 이전 시기는 군공항 이전 추진 상황, 지역 의견 등을 종합 고려해 결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내용이 알려지자 광주 시민사회는 국토부 종합계획 원안 고수를, 무안 시민사회는 철회를 각각 주장하고 맞서고 있다. 광주 군 공항 이전 시민추진협의회는 그제 광주시의회 시민 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토부 고시안은 지역 의견과 현실적 여건을 반영한 것"이라며 "광주 시민 절대다수가 민간 공항 선(先) 이전을 반대하는 상황을 고려할 때 군 공항과 민간공항 연계는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반면 무안국제공항활성화추진위원회 등은 같은 날 무안군청과 국토교통부 앞에서 성명을 발표하고 "광주 민간공항과 군 공항 이전 문제는 별개의 문제인데도 국토교통부가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군 공항 추진 사항을 언급한 것은 월권이다며 더는 무안과 광주 민간공항 통합을 미루지 말고 올해까지 즉각 이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지역간 입장차가 큰 사안에 대해 심의가 진통없이 이뤄질지 미지수다. 자칫 갈등 사안으로 분류돼 심의 안건에서 보류될 경우 무안과 광주 민간 공항 통합 뿐만 아니라 군 공항 이전 문제가 장기간 표류할 수도 있다.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와 관련 내년 대통령 선거전에 나선 여당 유력 후보들도 "해결을 위해 노력한다"거나 " 범정부 협의체 정례화"와 같은 두루뭉술한 공약만을 제시하고 있어 해묵은 지역 현안 해결 가능성에 대한 전망이 밝지 않아 우려스럽다. 공항개발종합계획은 공항 개발 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5년 단위로 수립하는 법정계획인만큼 정부가 지역 눈치만 살피지 말고 현명한 판단을 해주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