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최대 고비 넘겼지만…1조6000억 재원 마련 '숙제'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최대 고비 넘겼지만…1조6000억 재원 마련 '숙제'

▶한전공대 ‘설립 인가’…남은 과제는
세계 최고 에너지특화 인재 양성 기관 목표
지난해 1조3000억 적자 본 한전에 큰 부담
특별법·전기사업법 개정 등 정부 지원 기대

게재 2020-04-05 19:16:18
지난해 한전공과대학 입지선정위원회가 나주시 빛가람동 부영골프장(CC) 일원을 한전공대 부지로 선정했다. 하늘에서 바라본 한전공대 부지. 전남도 제공
지난해 한전공과대학 입지선정위원회가 나주시 빛가람동 부영골프장(CC) 일원을 한전공대 부지로 선정했다. 하늘에서 바라본 한전공대 부지. 전남도 제공

한전공대가 교육부로부터 '법인 설립' 허가를 받으면서 세계 최고의 에너지특화 인재 양성기관으로 발돋움할 첫 걸음을 뗐다. 한전공대는 오는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총장 임명, 캠퍼스 조성 착공, 대학 인가 등을 위한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될 전망이다.

하지만 한전공대 설립·운영을 위한 1조6000억원의 재원을 마련하는 것은 과제로 남았다. 지난해 1조 3000억원 가량의 적자를 본 한전 입장에선 적잖은 부담이다. 전남도와 나주시가 10년간 2000억원을 대학발전기금으로 내놓을 계획이지만 턱없이 부족한 규모다. 학교의 안정적인 육성을 위해서는 정부의 특별법 제정, 전기사업법 시행령 개정 등을 통한 정부지원 근거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 한전공대는 어떤 대학

세계 최고의 에너지특화 인재를 양성할 한전공대는 연구와 교육을 아우르는 '에너지 특화 클러스터 리딩 대학'으로 오는 2022년 3월 나주혁신도시 내에 개교한다.

한전공대는 에너지 분야에서 오는 2040년까지 20년 내 국내 최고, 2050년까지 30년 내 세계 최고 공대를 목표로 설립된다.

학교 규모를 결정하는 학생 수는 6개 에너지 전공 별로 100명씩 계획된 대학원생 600명, 학부생 400명, 외국인 학생 300명에 교수 100명, 일반직원 100명 수준이다.

여기에 산학연 클러스터 내 구축 예정인 연구시설 상주 인력까지 고려하면 대학은 5000여명 규모로 커진다.

학생 대비 교수 비율은 국내 대학 중 가장 공격적인 '학생 10명당 1명'을 기본으로 국내외 최고 수준의 연구중심 대학 기능 유지를 위해 전체 교수 수를 100명 +α로 확보할 예정이다.

캠퍼스 부지는 총 120만㎡(36만3000평)에 캠퍼스 40만㎡·클러스터 40만㎡·대형연구시설 40만㎡다. 초기 설립비는 6300여억원에 연간 운영비는 640여억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이 중 대형 연구시설과 산학연클러스터는 전남도와 나주시가 각각 조성한다.

한전과 전남도는 대형 연구시설 안에 '4세대 원형 방사광 가속기'를 유치해 국내 최고 수준의 연구기반 인프라를 갖춘다는 계획이다.

● 개교까지 남은 절차는

교육부의 한전공대 학교법인 설립 허가 결정으로 총장 인선과 이사진 구성, 교원 선발, 캠퍼스 착공을 위한 후속 작업에 가속도가 붙게 됐다.

한전은 총장 인선을 위해 2월 말 열기로 했다가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된 총장 추천위원회 심의를 4월 중 진행하고 올 상반기까지 총장을 선임할 예정이다.

총장은 노벨상급 국제상 수상 경력자에 기업자적 능력을 보유한 인물을 초청하고, 연봉은 미국 최고 수준에 해당하는 '100만달러(11억2100여만원)+α'를 주고, 인사와 평가권 등을 포함한 학교운영의 전권을 부여할 예정이다.

교수는 해외 교육 특화대 출신의 석학급 연구원 이상 자격을 가진 사람을 초빙한다. 교수들에게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의 3배 이상에 달하는 '4억원+α' 연봉에 국내 대학 2배 수준의 연구 시드머니(10억원+α)가 제공된다.

지난달 26일 마감된 한전공대 캠퍼스 신축을 위한 건축설계 공모 당선작도 이달 초에 발표하고 상반기 내 착공을 위해 본격적인 설계에 착수한다.

상반기 내 착공이 이뤄지면 최종 관문인 대학 설립인가가 이뤄져야 한다. 일부 학교시설의 모습이 갖춰져야 교육부의 심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전남도는 늦어도 내년 상반기 내에 대학설립 인가를 마무리 짓겠다는 계획이다.

● 1조 6000억 재원마련 어떻게

한전공대에 투입되는 막대한 재원을 어떻게 마련할 지가 가장 큰 문제다.

5일 한전 자료에 따르면 한전공대의 성공적인 설립을 위해서는 2031년까지 총 1조6112억원의 자금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설립비와 확장비, 운영비 등을 모두 더한 액수다.

한전공대 설립비만 놓고 보면 2025년까지 6210억원이 들 것으로 추산된다. 여기에는 부지 조성비(330억원)와 캠퍼스 건설비(4060억원), 기계·기구 구입비(1200억원), 시스템 구축비(100억원), 집기비품 구입비(220억원), 수익용기본재산(300억원) 등이 포함된다. 연간 학교 운영비도 641억원이 소요된다. 이후 2031년까지 캠퍼스 확장을 위해 6153억원을 더 투입하게 된다.

지난해 1조3000억원에 달하는 영업적자를 낸 한전에는 부담스러운 액수다. 그래도 설립 주체로서 개교 시까지 설립·운영비를 부담한다는 입장이다. 한전 이사회는 얼마 전 한전공대 개교 시까지 3956억원을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전남도와 나주시는 개교 이후 매년 200억원씩 10년간 2000억원의 대학발전운영기금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또한 한전 본사에서 1.8㎞ 떨어진 나주혁신도시 내 부영골프장(CC)도 학교 부지로 제공하기로 했다.

하지만 지자체가 내놓은 재정 지원 방안만으로는 부족하다. 한전은 정부가 특별법 제정과 전기사업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한전공대에 대한 지원책을 마련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로는 전력산업기반 기금을 활용하는 것이 가장 현실적인 방안이다.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전력산업기반기금을 활용해 한전공대 운영비 충당을 추진 중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한전공대는 신재생에너지 육성을 위한 국가산업분야를 이끌 핵심 인프라인 만큼, 공공형 사립대학으로 육성되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지난 3일 교육부로부터 대학법인 설립허가를 받은 한전공대가 오는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추진된다. 나주혁신도시에 들어설 한전공대 조감도. 전남도 제공
지난 3일 교육부로부터 대학법인 설립허가를 받은 한전공대가 오는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추진된다. 나주혁신도시에 들어설 한전공대 조감도. 전남도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