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사람 향기 가득한 도시 만들 것"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사람 향기 가득한 도시 만들 것"

새해다짐-서대석 광주 서구청장

게재 2020-01-07 17:00:36

광주 서구(청장 서대석)가 2020년 '사람 중심 도시'로 도약하려 한다.

서대석 서구청장은 "민선 7기의 반환점을 도는 2020년, 그동안 그려온 구정 청사진을 정책들로 가시화 해 자치·복지 분야의 열매를 맺겠다"고 새해 포부를 밝혔다.

서 청장은 "주민총회와 학교별 마을총회, 주민자치회 전환 등 시민들의 민주적 참여를 활성화하고, 광주 서구형 노인복지모델을 구축했다"며 자평했다.

그러면서 서구의 올해 주력 정책들을 소개했다.

서 청장은 "주민자치회와 학교별 마을 총회를 모든 동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면서 "동장 주민추천제, 주민참여예산제 활성화, 주민이 원하는 조례 공모 시행 등 구정 전반에 주민 참여를 늘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동(洞) 정부 수준의 주민자치 실현을 목표로 관련 예산·인력을 확대하고 권한·책임도 강화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 고령친화도시에 가입을 계기로 노인 복지에도 심혈을 기울인다.

서 청장은 "서구 통합돌봄사업을 대한민국 노인돌봄서비스 롤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오랜 주민숙원사업인 서구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을 지난해에 이어 차질 없이 추진, 시민 삶의 질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구립 치매전담형 복합요양시설을 건립하고 치매안심대학을 운영해 지역사회에 치매친화적 환경을 만들겠다"면서 "장애인·다문화 가정을 위한 생계·의료·주거·교육 지원에도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일자리 사업에 대해서는 "청년·신중년·경력단절여성·저소득층 등 취업취약계층 맞춤형 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며 "서구 일자리센터 홈페이지를 구축해 광주 지역 일자리 정보를 한 눈에 파악하게끔 통합서비스도 제공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다양한 일자리 시책을 발굴, 육성하고 지역 자원을 활용해 숨은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면서 "청년거점공간과의 연계 강화와 '청춘발산공작소' 기능 확대를 통해 청년 고용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양질의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려 한다. 서 청장은 광주지방중기청 옛 청사 내 광역 벤처·창업지원센터 유치와 차질없는 '양동시장 상권활성화 사업 추진'의 포부도 드러냈다.

주민들의 안전한 생활 환경 조성도 구정의 중요한 새해 목표다.

서 구청장은 "공기정화 식물 식재와 지속적인 살수차 운영을 통해 미세먼지 배출량을 줄인다"면서 "주택가를 중심으로 태양광·태양열 설비를 설치, 도심 온실가스도 감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GIS기반 통합방재시스템 구축을 통한 선제적인 재난 대응에 나서는 한편, 원룸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범죄예방 안전마을을 조성해 생활 범죄 예방에도 힘쓴다.

서대석 청장은 "공직자 모두가 사명감과 소명의식을 갖고 서구 발전과 시민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구의 변화와 발전을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 응원을 부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