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공단지 활성화, 인구·지역소멸 예방 기여"
  • 페이스북
  • 유튜브
  • 네이버
  • 인스타그램
  • 카카오플러스
검색 입력폼
지역이슈
"전남농공단지 활성화, 인구·지역소멸 예방 기여"
농공단지 활성화 정책토론회||이재태 도의원 등 의견 제시
  • 입력 : 2022. 10.17(월) 15:25
  • 박간재 기자
지난 13일 전남도의회 초의실에서 '전남농공단지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전남도의회 제공
전남지역 농공단지 활성화가 인구감소, 지역소멸을 막아주는 효과를 거두게 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단순한 귀농·귀촌보다 농공단지 입주기업에서 근무하게 될 경우 경제적인 문제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17일 전남농공단지협의회에 따르면 지난 13일 전남도의회 초의실에서 이재태 전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3)이 '전남농공단지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열고 전남 농공단지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농공단지는 1983년 농어촌 소득원 개발 촉진법 제정을 통해 산업화 과정에서 소외된 농어촌지역의 농업 외 소득원을 개발하기 위해 농어촌지역에 제조업과 관련 서비스산업을 유치, 균형 있는 경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전남에는 69개 농공단지 1439개 입주업체가 있다.
토론회에는 이재태 의원을 비롯해 김종갑 전남도 전략산업국장, 한경록 광주전남연구원 박사, 김종량 지역경제발전연구원장, 서규정 전남농공단지협의회장, 나항도 전남농공단지협의회 전 회장 등 농공단지 관계자와 전문가들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한경록 박사와 김종량 원장의 주제발표가 있었으며 △농공단지 활성화 조례 개정 △농공단지 홈페이지 및 ON/OFF마켓 신설 △입주기업 판로지원 △관내 생산물품 수의계약 활성화 △노후화된 기반시설 개선 △농촌 일자리 지원센터 연계 등 다양한 활성화 방안 의견이 제시됐다.
이재태 의원은 "전국 농공단지의 14.5%가 전남에 있다"며 "전남 산단에서 차지하는 농공단지 비중은 65.7%로 높은 편이다"며 "농어촌지역이 많은 전남 특성상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농공단지가 중요한 역할을 해줘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그는 "인구감소와 인프라 시설부족 등으로 농공단지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토론회를 통해 전남도, 농공단지 관계자, 전문가 의견을 나누며 활성화 방안을 찾게 됐으며 전남 농공단지 발전에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박간재 기자 kanjae.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