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강제징집 피해자 트라우마 전수조사 및 치료 필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강제징집 피해자 트라우마 전수조사 및 치료 필요"

폐쇄 공포, 분노조절 장애 대표 증상
국가폭력 치료기관, 트라우마 센터 등

게재 2021-04-14 17:16:25
지난해 4월27일 고(故)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전두환이 광주 동구 광주지법에 출석한 가운데 강제징집·녹화·선도공작 진실규명추진위원회가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해 4월27일 고(故)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전두환이 광주 동구 광주지법에 출석한 가운데 강제징집·녹화·선도공작 진실규명추진위원회가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전두환 정권이 5·18민주화운동 이후 암암리에 퍼진 운동권 학생들을 진압하기 위해 시작했던 강제징집, 녹화, 선도공작 사업의 피해자들이 지금까지도 트라우마 증상을 호소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 차원에서 진행된 진상규명 조사가 미비하다 보니 이들에 대한 실태조사 또한 전무한 상태다.

지역에서 만나본 피해자들의 대표적인 트라우마 증상은 폐쇄 공포, 분노조절장애, 알콜의존증, 군대 악몽 등으로 파악된다. 프락치 활동을 강요받았다는 수치심에 군대에서 겪었던 경험들을 쉽게 말을 꺼내지 못하는 피해자들도 많다.

조종주 강녹선 진실규명추진위원회 사무처장은 "위원회에 소속된 300여 명의 회원 일부는 현재까지도 분노조절장애, 알콜의존증의 증상을 보인다"며 "'왜 하필 내가 이런 일을 당했을까?' 자책하다 제대 직후 삶이 망가진 사례도 있지만, 피해자가 워낙 대규모인 사건이라 실태조사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피해자들 역시 "강녹선 사건이 마음에 묻고 싶은 과거다. 일부러 과거를 숨기는 피해자들도 많다"고 말하기도 했다.

광주 트라우마센터 관계자는 "사건이 종결된 이후, 그 사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반복되는 반응을 가리켜 트라우마 증상이라 할 수 있다"며 "강녹선 사건으로 인한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 국가폭력 피해자들은 광주 트라우마센터에서 무료로 상담치유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 트라우마센터는 국가폭력 생존자와 그 가족을 위한 치유공간으로 상담, 재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일제강점기를 시작으로 권위주의 정권에서 당한 강제징집 및 녹화사업, 군대 내 인권침해사건, 진화위 조사사건 피해자들은 치유 프로그램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문의는 (062-601-19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