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양시, 하반기 전남 예비사회적기업 3곳 신규 지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광양시, 하반기 전남 예비사회적기업 3곳 신규 지정

자립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

게재 2020-10-26 16:01:43
지난 23일 '2020년 하반기 전남도 예비 사회적 기업 지정 공모'에서 마로클린협동조합, ㈜엔에스인포, ㈜모모 3개 사가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신규 지정됐다. 광양시 제공
지난 23일 '2020년 하반기 전남도 예비 사회적 기업 지정 공모'에서 마로클린협동조합, ㈜엔에스인포, ㈜모모 3개 사가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신규 지정됐다. 광양시 제공

광양시는 지난 23일 '2020년 하반기 전남도 예비 사회적 기업 지정 공모'에서 마로클린협동조합, ㈜엔에스인포, ㈜모모 3개 사가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신규 지정됐다고 26일 밝혔다.

마로클린협동조합은 상반기 '광양시 청년 사회적 경제 기업가 육성사업'에 선발된 청소 방역업체로, 기본·심화교육과 컨설팅, 사회적 경제 창업 아카데미 교육을 모두 수료하고 이번 예비 사회적 기업에 지정됨에 따라 취약계층에 사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엔에스인포는 가전제품을 주로 수리하는 기업으로 버려지는 폐가전 부품을 재활용해 디지털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에게 제공하고 ㈜모모는 정리수납 컨설팅 회사로 경력단절 여성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써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

이번 신규 지정에 따라 상반기 2개소를 포함해 올해 5개 기업이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지정됐으며 광양시 전체 사회적 기업은 총 17개로 증가했다.

문병주 투자 일자리 과장은 "신규 지정된 예비 사회적 기업이 자립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예비 사회적 기업 발굴·육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 사회적 경제기업은 (예비) 사회적 기업 17개, 마을기업 15개, 사회적 협동조합 5개, 협동조합 47개, 자활기업 7개 등 총 91개로 민선 7기 목표인 사회적 경제기업 103개사 육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