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 감염병·기후위기에 선도적 대처해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광주, 감염병·기후위기에 선도적 대처해야"

김광란 광주시의원 시정질문서
2045탄소중립도시 계획 질의
이 "기업에 신재생에너지 권고"

게재 2020-10-19 16:54:44
19일 광주시의회 김광란 의원이 제29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열린 시정질문에서 이용섭 광주시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광주시의회 제공
19일 광주시의회 김광란 의원이 제29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열린 시정질문에서 이용섭 광주시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광주시의회 제공

각종 감염병과 기후 변화 등 전지구적 재난 상황에 대비할 수 있는 사회안전망 구축과 경제 대책 마련의 필요성이 광주시에 요구 됐다.

19일 제29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열린 시정질문에서 광주시의회 김광란 시의원은 이용섭 광주시장에게 코로나19 재난 장기화에 소외계층이 피해를 보고 있다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행정의 재난 대처 방안을 물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뿐만 아니라 폭염, 폭우, 한파 등 기후위기는 사회적 재난으로 이어지게 되는 데 어떻게 광주시는 대비하고 있느냐"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공공기관, 경로당이 문을 닫으며 소외계층에게 피해가 전가됐다"며 문제제기를 했다.

이 시장은 "지역사회 차단을 막기 위한 조치였지만 앞으로는 중단함에 따른 소외계층을 위한 배려 등도 함께 고려하겠다"며 "광주 복지공동체의 의미를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김 의원은 2021년도는 '2045에너지자립·탄소중립' 광주의 시금석이 되는 한해라며 광주시에 광주형 그린뉴딜에 대한 단계별 목표와 추진전략에 대해서도 질의했다.

김 의원은 '2045에너지자립·탄소중립' 목표달성을 위해 △책임있는 이행체계 구축 △2045년 목표달성을 위한 중·장기 목표수립 △GGM(광주 글로벌 모터스) 자동차 공장과 데이터 센터의 RE100(재생가능한 에너지 100%) 로드맵 마련 △시민참여와 시민수용성 제고 △재생에너지 자립을 통한 광주·전남 상생전략 등 탄소중립 도시를 위한 추진 계획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이 시장은 2045에너지자립·탄소중립 도시를 위해 가장 중요한 문제는 기업 위주의 선도적 에너지 전환이라고 꼽았다. GGM과 올해 말에 착공 예정인 데이터센터, 슈퍼컴퓨팅센터의 신재생 에너지 사용을 적극적으로 건의하고 있다고 이 시장은 밝혔다.

김 의원은 에너지전환을 통한 그린뉴딜 추진과정에서 생기는 좌초산업과 일자리에 대한 대응계획, 즉 정의로운 전환계획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더불어 새로운 산업육성에 대한 광주시의 준비와 계획, 그리고 GGM 자동차 공장과 데이터 센터의 RE100을 위한 로드맵 마련도 촉구했다

김 의원은 "그린뉴딜 추진전략(에너지전환 및 탄소저감, 녹색교통이용, 자원순환 등)에서 시민참여와 시민수용성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시민들의 참여를 강력하게 보장하고 확대하는 방향으로 수용성 제고 전략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린뉴딜 추진과정에 대해서 이 시장은 "에너지 영향평가제도 도입을 위한 기본법이 마련돼야 한다. 일부 법안이 국회에 나가긴 했지만 관심 갖고 독려할 것이다"며 "성과평과지표에 그린뉴딜 성과를 반영해 동기부여를 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2045 에너지자립·탄소중립도시 광주!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선도도시 광주!'를 위해서는 행정의 전 부서뿐만 아니라 산하 기관 모두 기후위기 심각성에 대한 문제인식을 바탕으로 비전과 목표를 분명히 해야 한다"며 "위기가 더 큰 재난이 되지 않도록 책임져야한다. 시민들의 목소리에 의회와 행정이 책임 있게 응답할 때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