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이낙연 "박원순 시장 성추행 피해 고소인과 국민에 사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이낙연 "박원순 시장 성추행 피해 고소인과 국민에 사과"

“모든 기관·개인은 진상규명 최대한 협조해야”
민주, 성비위 점검기구…당헌·당규 개정 추진

게재 2020-07-15 17:06:31

오는 8월29일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의원은 15일 박원순 서울시장 직원 성추행 의혹과 관련, "피해 고소인과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를 호소하시는 고소인의 말씀을, 특히 피해를 하소연해도 아무도 들어주지 않았다는 절규를 아프게 받아들인다"며 "국민께서 느끼시는 실망과 분노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당과 제가 할 일을 마땅히 하겠다"며 "먼저 피해 고소인의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소인과 가족의 안전이 지켜지고 일상이 회복되도록 경찰과 서울시 등이 책임 있게 대처해주기 바란다. 당도 역할을 다할 것이다. 국민 여러분께서도 동참해 주시리라 믿는다"면서 2차 피해 방지를 거듭 촉구했다. 그는 "사건의 진상이 규명되기를 바란다"면서 "관련되는 모든 기관과 개인이 진상규명에 협력해야 한다. 당도 최대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재발 방지책도 약속했다.

이 의원은 "인권과 성평등과 성인지에 대한 당의 교육과 규율을 강화해야 한다"며 "당에 요청해 성인지 교육을 상시화하고 그 이수를 의무화, 공직 후보의 조건에 포함시키며 당 소속 자치단체장과 의원 등에 대한 전면 점검을 통해 성비위가 확인되면 합당한 조치를 취하는 등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성평등 조직 문화 저해 요소 조사 등을 위한 진상조사 및 재발방지 대책기구 구성 등 연이어 터지는 당내 '미투 사건'을 근절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당 젠더폭력대책TF 위원장인 남인순 최고위원은 "성별 차별과 성희롱 금지 및 권리 구제법 제정에 앞장서겠다"며 "민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을 포함해 지방의회 성비위와 부정 비리 등에 대해 긴급 일제점검 기구 설치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현재 검토중인 당내 상시 감찰기구는 검찰이나 경찰 출신 인사 등으로 기구를 구성해 국회의원과 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원 등 민주당 소속 공직자들의 비위 사실이 없는지 들여다보는 안이다. 기구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를 대상으로 상시 감찰을 통해 비위를 발견할 경우 당 윤리심판원에 회부해 징계 조치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진행 중인 당헌·당규 개정에서 상시 감찰 기구를 명시할 계획이다.

송갑석 대변인은 "이해찬 대표가 20일께 재발 방지 대책을 위한 여러 가지 안을 내놓겠다고 했다"며 "당헌·당규 개정 작업을 하고 있으니까 당규상 명확히 그런 부분들을 집어넣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