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30명 사상' 고흥 윤호21병원 스프링클러는 없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30명 사상' 고흥 윤호21병원 스프링클러는 없었다

소방법상 스프링클러설치 의무 없어
이날 화재 2시간 18분만에 진화

게재 2020-07-10 11:50:19
10일 오전 3시42분께 전남 고흥군 고흥읍 한 병원에서 화재로 2명이 숨지고 56명이 부상을 입은 가운데 소방대원이 내부로 진입하고 있다. 뉴시스
10일 오전 3시42분께 전남 고흥군 고흥읍 한 병원에서 화재로 2명이 숨지고 56명이 부상을 입은 가운데 소방대원이 내부로 진입하고 있다. 뉴시스

화재로 2명이 숨지고 28명이 다친 전남 고흥 윤호21병원에는 스프링클러가 설치돼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고흥소방서는 불이 난 윤호21병원에 스프링클러가 설치돼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병원은 지난해 종합 병원에서 일반 병원(2차 의료기관)으로 격하됐고, 소방법상 스프링클러설치 의무가 없는 시설로 전해졌다.

이 병원은 옥내 소화전 8개, 자동 화재 탐지 설비, 소화기는 갖추고 있었다.

화재 시 물을 자동으로 분출하는 스프링클러가 없어 인명 피해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

고흥소방 관계자는 "법적으로 스프링클러 설치 의무가 없는 병원으로, 구체적인 법령을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이 병원은 민간업체에서 소방시설 설치와 작동 여부를 점검해 보고했다"며 "당시 소방법 위반 사항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3시42분 이 병원에서 불이 나 2시간 18분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60대로 추정되는 여성 2명이 숨지고, 환자 28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부상자 28명 중 9명은 중증 환자로 분류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