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화순에 '면역치료' 국가 컨트롤타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화순에 '면역치료' 국가 컨트롤타워

전남도, 460억원 플랫폼 공모사업 선정
치료제 개발·제품화 글로벌 경쟁력 확보
일자리 창출·첨단의료복합단지 ‘청신호’

게재 2020-06-01 18:51:03

 '백신 특구'인 화순에 암·치매 등 난치성 질환 치료백신인 면역치료제 개발 및 산업화의 국가 컨트롤타워를 담당할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이 들어선다.

 김영록 전남지사와 구충곤 화순군수는 1일 전남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한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을 통해 화순백신산업특구를 중심으로 면역치료제 개발과 제품화를 위한 글로벌 경쟁에 당당히 합류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업은 전남도가 2017년 전국 최초로 기획하고 그동안 정부 설득과 예산확보 노력을 통해 올해 정부예산에 반영되고, 국가사업으로 채택돼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은 국비 230억원 등 총 460억원을 투자해 오는 2021년까지 화순전남대병원 내에 센터가 들어선다.

 면역치료 전문가 70여명과 국내 유수의 대학교와 기업, 종합병원 등 17개 기관이 참여한다. 참여기관은 전남대와 GIST, 포스텍, 화순전남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주)박셀바이오 등 국내 최고의 면역치료 전문 기관·기업 등이며, 전문가간 협업(오픈이노베이션) 방식으로 추진된다.

 이에 앞서 도는 지난해부터 선제적으로 국비 등 총 200억원을 투입, 면역치료 벤처기업이 구축하기 어려운 필수 설비, 장비가 완비된 면역세포치료제 생산시설 4개소의 착공에 들어간다.

 벤처 창업과 신약개발, 사업화 지원을 담당하는 생산시설은 이번에 유치한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과 함께 총 660억원이 투입돼 연계될 경우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보인다. 면역치료 플랫폼은 지역경제에도 상당한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도는 이번 사업으로 면역치료 연관 기업 30개사 유치와 1100여개의 일자리 창출을 비롯 항암면역치료제 국산화와 신약 개발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대형 국가 프로젝트인 '첨단의료복합단지' 지정에도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 전망된다.

전남도는 2027년까지 스마트 임상지원시스템(250억원, 복지부),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면역제어 시스템(250억원, 과기부) 등 총 9개 사업에 2460억원을 투자해 면역치료 3단계 종합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 국가 첨단의료복합단지도 전남에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현재 첨단의료복합단지 조성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며, 국무조정실을 비롯 보건복지부, 국회 등에 첨단의료복합단지 지정을 건의 중이다. 올해 연말에 지정신청서를 복지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전남도가 '코로나19'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했듯이 이번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 유치도 탄탄한 연구역량과 장기적 안목으로 첨단 바이오산업에 부단히 대응해 온 노력이 거둔 결실이다"며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을 기반으로 전남의 바이오산업 지도를 바꾸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