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원팀'으로 현안 해결에 역량 집중"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원팀'으로 현안 해결에 역량 집중"

▶ 내일 21대 국회 개원… 지역 국회의원에 바란다
市, 5·18특별법 제정·군공항 조속 이전 추진
道, 국립섬발전연구진흥원·여순사건 특별법

게재 2020-05-28 18:42:34

 21대 국회가 30일 임기를 시작한다.

 지역민들은 광주·전남 당선자들이 '원팀'으로 힘을 모아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관련법 제정, 예산 확보 등 모든 노력을 다해주길 바라고 있다. 여기에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지역경제의 어려움 등 민생을 적극적으로 챙기는 21대 국회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광주·전남지역 21대 국회의원 당선자들도 지역의 해묵은 현안 해결 의지를 다지고 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21대 국회가 지역 신산업 발전 등 미래 성장 동력 창출에 힘을 보태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광주시는 △5·18역사왜곡처벌특별법 제정 △광주형일자리 사업 성공적 추진 △인공지능 중심도시 조성사업 △광주 군 공항 이전사업 조속 추진 △한국문화기술(CT)연구원 국책기관 설립 △국립트라우마 치유센터 조성 사업 등 지역 현안 해결에 당선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달 17일 개최한 당선자 정책간담회에서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 추진을 위한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전면 개정과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특볍법 부칙 개정이 21대 때 발의될 수 있도록 협조를 구했다"면서 "군공항 이전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특별법을 개정해 정부 차원의 국책사업 예산 확보를 위해 노력해 줄것"을 당부했다.

 전남도는 29일 광주 라마다호텔에서 열리는 민주당 전남도당 주최, 21대 국회의원 당선자 워크숍에서 지원을 요청한다. 도가 이날 당선자들에게 건의할 현안은 △혁신도시 시즌 2 공공기관 유치 △지방 재정분권 관련 개선 △국립 섬 발전연구진흥원 설립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인구소멸지역 지원 특별법 △한전공대 특별법 등이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워크숍에 참석해 "최근 아쉽게 탈락한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재추진을 위해 정치권의 협조를 요청하고, 지역발전을 견인할 법 정비와 내년도 국고확보에도 힘써줄 것"을 요구할 방침이다.

 지난 20대 국회에서 지역 현안 법안이 줄줄이 자동폐기됨에 따라, 21대 국회의원 당선자들의 정치력이 어느때 보다 중요한 상황이다.

 광주·전남 당선자들은 5·18역사왜곡처벌특별법을 '1호 법안'으로 통과시키고, 철저한 5·18 진상규명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5·18역사왜곡처벌 특별법은 5·18의 역사적 사실과 가치를 부인·비방·왜곡·날조하거나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를 금지해 더 이상의 국론분열을 방지하고, 5·18민주화운동이 정의로운 역사로 확립될 수 있도록 견고한 법률적 근거를 담을 예정이다.

 광주·전남 국회의원 당선자들이 논의 끝에 필수불가결한 상임위원회를 배분하기로 한 것도 지역 현안 해결에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광주·전남 국회의원들이 국회에서 힘을 모아 해묵은 지역 숙원사업을 해결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해야 한다"며 "그것이 지난 총선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준 시·도민들의 기대가 부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