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전남도, 클럽 등 유흥시설 1649곳 행정명령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전남도, 클럽 등 유흥시설 1649곳 행정명령

19일까지 운영 중단·준수사항 이행

게재 2020-04-08 18:30:50

전남도는 8일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인 오는 19일까지 클럽, 콜라텍, 유흥주점 등 도내 유흥시설에 대해 운영을 중단하거나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 준수사항을 철저히 이행토록 한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전남도는 최근 타지역 유흥업소 종사자가 확진 판정을 받아 국민적 불안감이 확산됨에 따라 행정명령을 발령했다고 설명했다.

대상업소는 도내 클럽 4개소, 콜라텍 11개소, 유흥주점 1622개소, 일반음식점 중 주류 전문 취급업소 12개소 등 총 1649개소로, 19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한다.

행정명령은 도내 유흥업소의 영업 중단을 강력하게 권고하고 있으며,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 △유증상 종사자 즉시 퇴근 △출입구에서 발열 체크 후 유증상자 출입금지 △종사자·이용자 전원 마스크 착용 △출입구에 손소독제 비치 △시설 이용자간 간격(1~2m) 유지 △출입자 명단 작성·관리 등 8대 이용수칙을 반드시 준수토록 했다.

전남도는 이를 위반한 업소에 대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벌할 계획이며, 위반으로 확진자 발생 시 방역비용에 대한 손해배상도 청구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전남도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질적 이행을 위해 전남도를 비롯해 시·군, 경찰, 소방,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이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강력한 단속을 하기로 했다.

나이트클럽, 일반음식점으로 신고 후 주점형태의 영업을 하는 '감성주점' 등 춤추는 클럽을 매일 오후 11시부터 오전 4시까지 집중점검하고, 주말에는 합동단속반을 운영해 특별단속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