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5·18 진상조사위, 광주서 진상규명 의지 다져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5·18 진상조사위, 광주서 진상규명 의지 다져

공식 출범…국립5·18민주묘지·옛 광주교도소 찾아

게재 2020-01-05 17:05:54
지난 3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송선태 5·18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이 출범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지난 3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송선태 5·18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이 출범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규명할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광주에서 공식 출범을 선언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조사위)는 지난 3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한 뒤 공식 출범을 알렸다.

조사위는 이날 출범선언문을 통해 "어떠한 외압·편견에도 흔들리지 않고 오직 진실만을 추구하겠다. 어떠한 외압과 편견에도 흔들리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또 "국민의 기대와 역사적 책임의 무게를 통감하며 활동을 시작한다. 공정한 조사로 국민이 공감하는 결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분골쇄신하겠다. 결정적인 증언·증거를 찾겠다"고도 했다.

가해자·피해자를 공정히 조사해 국가폭력의 실상을 확인하고, 처벌과 사죄 사항을 명확히 밝혀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참배를 마친 후에는 신원미상의 유골이 발견된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 부지를 찾아 발굴 지역을 둘러보고 법무부 등 유관기관에 발굴 확대 협조 등을 요청했다.

교도소 공동묘지 터가 5·18 행방불명자의 주요 암매장지로 꼽히는 만큼, 발굴 확대 필요성을 강조했다.

조사위는 이어 5·18기념재단을 찾아 5월 단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5·18단체의 요구안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광주 현지 청문회 개최·대국민 보고회 정례화 △철저한 조사를 통한 군 기록 조작·왜곡 경위 확인 △피해자 중심의 조사방향·원칙 고수 △5·18 단체 추천 전문인력 적극 수용 △조사위 광주사무소 인력 배치 등 5개안을 요구했다.

조사위는 전두환씨에 대한 조사 가능성도 내비쳤다.

조사위는 발포명령 경위와 지휘체계 이원화 등을 규명해 5·18 국가폭력 총 책임자인 전두환씨 처벌 문제를 검토하고, 5·18과 관련된 모든 자료에 대해 추적·분석하겠다는 방침도 세웠다.

본격적인 조사위 활동은 조사관 선발 일정을 고려하면 이르면 2월 말에서 3월 초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