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출석 조작해 동료 교수 아들 박사학위 줬다니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출석 조작해 동료 교수 아들 박사학위 줬다니

조선대 전·현직 교수 10명 검찰 송치

게재 2019-11-21 16:37:32

조선대 대학원생이 같은 학교 교수인 아버지 수업을 수차례 수강한 뒤 부친은 물론 동료 교수들로부터 높은 학점을 취득해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은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광주동부경찰서는 최근 대학원생의 석·박사 통합학위 과정을 지도하면서 출석과 과제 평가에서 특혜를 줘 대학 행정을 방해한 혐의로 조선대 공과대학 전·현직 교수 10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조선대와 일부 구성원들에 따르면 지난해 박사학위 취득자인 A씨는 수년간 석·박사 과정을 거쳐 지난해 2월 공학박사 학위를 정식 취득했다. 직장인인 A씨는 이 과정에서 석사 2과목, 박사 1과목 등 모두 3과목을 친아버지이자 해당 대학 소속인 B교수로부터 강의를 들은 뒤 모두 A학점 이상의 고학점을 얻었다. 조선대 정상화를 위한 학부모·시민대책위원회는 "모두 20과목 가운데 아버지가 3과목에 A+를 주고 나머지 17과목은 10여 명의 교수들이 수강 여부와 관계없이 석·박사 학위를 준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경찰이 관련 교수들을 검찰에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걸 보면 이것이 사실로 확인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정유라 사건'을 닮은 명백한 학사부정 행위가 아닐 수 없다. 이 과정에서 B교수는 일부 교수에게 전화해 아들의 학점을 올려줄 것을 요구한 의혹도 사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교직원 자녀 장학금도 50퍼센트를 지급받았다."는 교직원의 제보도 잇따르고 있다니 한심하다.

조선대의 이 같은 학사비리는 올해 초 청와대 국민신문고에 게재된 익명의 진정서를 통해 외부로 알려졌다. 이후 교육부로부터 '진상조사 후 보고하라'는 공문이 대학 측에 통보됐고, 조선대 자체 진상조사단은 일부 의혹을 사실로 확인하고 A씨의 석·박사학위 취소 등을 담은 결과 보고서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엄정한 수사를 통해 관련자들을 엄벌해야 한다. 조선대도 이번 사태에 대해 지역사회에 사과하고 학사부정과 비리 근절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