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 표고버섯으로 해외 시장 사로잡았다
  • 페이스북
  • 유튜브
  • 네이버
  • 인스타그램
  • 카카오플러스
검색 입력폼
장흥군
장흥군, 표고버섯으로 해외 시장 사로잡았다
미국·홍콩에 2억6000만원 상당 수출||무산김·포기 김치·아이스 홍시도 한 몫
  • 입력 : 2022. 11.22(화) 16:07
  • 장흥=김전환 기자
장흥군이 2억6000만원 상당의 장흥표고버섯, 무산김 등을 미국과 홍콩에 동시 수출한다. 장흥군 제공
장흥군이 꾸준한 연구로 개발한 특산품으로 해외 시장을 사로잡았다. 6년 연속 해외 수출액 100만불을 달성하면서 장흥군의 입맛을 전 세계에 알리고 있다.
장흥군과 정남진장흥농협은 2억6000만원 상당의 장흥표고버섯, 무산김 등을 미국과 홍콩에 동시 수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수출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수출이 감소 할 것으로 우려했으나 꾸준한 해외 판촉과 건표고버섯 효능에 대한 홍보활동으로 수출물량 확보에 성공해 더욱 의미를 더한다.
장흥군의 건표고버섯의 효능이 널리 알라진 데다, 청정바다에서 친환경 생산 방식으로 키운 무산김이 웰빙을 중요시하는 해외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매출 향상에 힘을 보탰다.
새로운 품목들을 꾸준히 연구, 개발한 결과 만들어진 포기 김치, 아이스 홍시 등의 인기가 오르면서 실적을 높이는데 일조했다는 분석이다.
정남진장흥농협과 장흥군은 장흥의 농산물 시장 판매 다변화 및 농가 수취가격을 높이고자 그 동안 수출에 역점을 두고 노력해왔다. 그 결과 6년째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포스트코로나 이후에도 꾸준한 판로 확보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강경일 정남진장흥농협 조합장은 "코로나19로 면역력 강화 식품에 대한 관심들이 큰 시기에 경쟁력 있는 장흥군 농산물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성 장흥군수는 "지역 농산물들이 해외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방안들을 강구해 왔다"며 "앞으로도 지역 농수산물 해외 수출길을 개척하는 데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장흥=김전환 기자 junhwan.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