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민주당 비대위, 전당대회 룰 변경 갈등 폭발…안규백 사퇴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민주당 비대위, 전당대회 룰 변경 갈등 폭발…안규백 사퇴

컷오프 여론 반영 백지화
권역별 투표제 도입키로
전준위 "사전교감 無" 반발
우상호 "변별력 때문"해명

게재 2022-07-05 17:40:23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29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비공개 전준위 회의에 참석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29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비공개 전준위 회의에 참석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의 8·28전당대회 룰 변경을 둘러싸고 당내 갈등이 폭발했다. 비대위가 전날 의결한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의 안을 일부 수정하면서 안규백 전준위원장이 반발하며 사퇴하고, 친명계(친이재명)는 집단 행동에 들어갔다.

안규백 위원장은 5일 사회관계망서비스에 "비대위는 대표적인 개혁안 중 하나로 예비경선 선거인단 구성에 국민 의견을 반영한 안을 폐기하였다. 그 과정에서 전준위와 사전 교감은 전혀 없었다"며 "전준위원장직을 내려놓겠다"고 선언했다. 전날 전준위는 당대표·최고위원 예비경선(컷오프)시 국민여론조사를 30% 반영하는 안을 내놨다. 그러나 비대위는 기존처럼 민주당 중앙위원회 위원급 투표만 100% 반영하자는 예비경선안을 의결했다.

안 위원장은 또 "최고위원 선거에서 비대위가 도입한 권역별 투표제 역시 유례없는 제도"라며 "권역별 투표제는 대의원·권리당원 투표권을 직접 제한하는 것으로 투표권 제한의 강도가 가장 높고 거친 방식"이라고 반발했다.

비대위는 대의원·권리당원에게 주어지는 최고위원 2표 중 1표는 해당 권역 후보에게만 투표하도록 하는 안을 의결했다. 최고위원의 지역 대표성을 높이기 위해 △수도권 △영남권 △충청권(강원-충청) 호남권(호남-제주) 등 4개 권역으로 나눠 현행 1인 2표인 최고위원 투표 중 한 표는 해당 권역에 출마한 후보에게 행사하는 규정을 신설했는데, 전준위의 전당대회 규칙안에는 없던 내용이다. 안 위원장은 "비대위의 제안대로라면 대의원·권리당원이 다수 있는 지역에서 지역대표 최고위원이 당선될 가능성이 크다. 수도권과 호남 지역의 대표성을 강화하는 안으로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낳을 우려가 있다"고 꼬집었다.

당내 친명계도 강력 반발하는 등 계파 갈등이 확산되고 있다. 사실상 비명(비이재명)계 최고위원 후보들에게 유리한 구도를 만들었다는 주장이다. 국회의원과 지방자치단체장, 각 전국위원회에서 추천한 위원으로 구성되는 중앙위원회 성격상 인지도가 높거나 당원 세력에서 앞서지만, 당내 세력에서는 밀리는 친명계 후보들에게 불리하다는 얘기다.

전준위원인 친명계 김병욱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컷오프 여론조사 반영 백지화는) 기존의 상층 중심의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한 결정이고, (권역별 투표제는) 노선과 가치에 따른 투표가 아닌 지역투표를 강제하는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친명계 의원들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비대위 결정은 국회의원 등의 당내 소수가 당내 기득권을 유지하겠다는 선언과도 같다"면서 "충분한 논의 없이 독단적으로 졸속 의결한 비대위 결정을 거두고 모든 당원이 참여하는 전당원 투표를 요구한다"고 요구했다. 성명에는 친명계 좌장 정성호 의원을 비롯해 김병욱, 박주민, 김남국, 김용민, 장경태, 양이원영, 정청래, 강민정, 권인숙 의원 등과 정다은 경주시지역위원장 등 40명이 이름을 올렸다.

당내 97세대 당대표주자 중에선 박용진 의원이 "몇 주간 있었던 전준위의 숙의과정 조차 깡그리 묵살하고 소심한 변화마저 허용하지 않는 것, 이것이 혁신이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반면, 비명계에선 비대위 수정안을 대체로 지지하는 모양새다. 친문 비명계 당권주자인 강병원 의원은 중앙위 컷오프에 대해, "여론조사를 하게 되면 이 사람이 갖고 있는 가치나 비전이라기 보다는 그전에 해 왔던 정치 행태로 인지도 싸움이 되어 버리지 않느냐"며 "그런 부분들에 관해서 당은 우려를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상호 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전준위 결정 내용에 대해서는 깊이 있게 토론했다. 다만 컷오프 과정에서 중앙 위주로 하는 게 좋겠다고 결론을 내린 이유는 후보가 10명이 넘는 경우 여론조사 컷오프가 어떤 변별력을 갖고, 일반 국민들이 어떻게 판단할 수 있겠냐는 우려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최고위원 선거 권역별 투표제는 지난 수년간 호남·충청·영남 출신 의원들이 최고위원으로 지도부에 입성하지 못했기 때문에 결정한 것이다. 계속 수도권 정당으로 전락하고 있는데, 다음 총선을 앞두고 전국적 여론을 청취해야 할 지도부에 호남·충청·영남 출신 의원들이 진입하지 못하면 심각한 상황이 초래되지 않겠냐는 우려에서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는 최종적으로 내일 열릴 당무위에서 결정하는 것이라, 당무위 의견을 충분히 듣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