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도시철도공사 역무원 폐소생술로 승객 구해 화제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광주도시철도공사 역무원 폐소생술로 승객 구해 화제

최상신 역무원 호흡멈춘 승객 응급조치

게재 2022-07-04 14:52:55
최상신 역무원. 광주도시철도공사 제공
최상신 역무원. 광주도시철도공사 제공

광주도시철도 역무원이 지하철역에 쓰러진 승객에게 신속하게 심폐소생술을 실시, 소중한 생명을 구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3일 광주시 동구 학동·증심사입구역에서 근무하던 최상신 역무원은 60대 승객이 대합실에서 갑자기 쓰러지자, 동료들과 함께 즉각적인 응급조치를 실시했다. 환자가 호흡이 멈춘 위중한 상태인 것을 확인한 최 역무원은 평소 교육받은 대로 119 신고 지시 후 신속하게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정신을 잃은 승객의 혀가 기도로 말려들어가 호흡을 막고 있는 것을 발견한 최 역무원은 직접 입 속에 손가락을 넣어 재빨리 기도를 확보하는 등 적극적인 대처를 펼쳤다.

3분여 가량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결과 환자의 의식은 돌아왔으나 의사소통이 힘들 정도로 상태가 좋지 않자 역무원들이 전신을 마사지하며 환자의 회복을 도왔다. 그 결과 다행히 119 구급대원이 도착했을 무렵에는 승객 스스로 몸을 거동할 만큼 회복돼 무사히 병원으로 이송됐다.

최 역무원은 "쓰러진 승객을 보자마자 '살려야겠다'는 생각 밖에 들지 않았다"면서 "저 뿐만 아니라 공사 직원이라면 그 누구라도 당연히 그렇게 했을 것"이라고 미소지었다.

한편 공사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주기적인 심폐소생술 훈련을 실시하고 있으며 특히 역무원 전원이 매년 응급조치 전문가 교육을 수료하는 등 비상 상황에 대한 대응 능력 향상에 적극 매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