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경찰, 6월 숙취운전 57건 적발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경찰, 6월 숙취운전 57건 적발

한 달간 음주운전은 총 430건
7월까지 특별 단속 연장할 것

게재 2022-07-03 15:58:28
3일 오전 광주 광산구 우산동 한 도로에서 경찰이 숙취 운전·안전띠 미착용 단속을 하고 있다.
3일 오전 광주 광산구 우산동 한 도로에서 경찰이 숙취 운전·안전띠 미착용 단속을 하고 있다.

지난달 광주에서 음주운전 430건이 적발됐고 이 중 57건은 숙취운전으로 집계됐다.

광주경찰청은 지난달 1일부터 30일까지 광주 전역에서 펼친 음주운전 특별 단속 결과 총 430건을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적발된 353건 대비 77건이 늘어난 수치다.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 이후 음주운전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해당 기간 음주운전 교통사고는 지난해 47건 대비 9건(19.1%) 줄어든 38건이었다. 부상자는 69명에서 5명(7.2%)이 줄어든 64명으로 파악됐다.

출근길 숙취운전 단속 결과에서는 총 57건(정지 37건·취소 20건)의 사례가 적발됐다. 이는 회당 평균 7.1건에 달한다.

특별 단속 기간에도 불구하고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망 사고가 이어졌다.

지난달 29일 오전 광주 북구 한 도로에서는 운전면허 취소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094% 상태로 차를 몬 운전자가 인도위로 돌진해 노점상을 치어 숨지게 했다.

경찰은 숙취운전 단속에도 불구하고 사망 사고가 발생한 점과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에 따른 음주운전 위험성을 고려해 특별 단속 기간을 한 달 더 연장한다.

경찰은 음주운전 신고·사고 다발지역, 여름 휴가철 음주운전 위험구간을 중심으로 매일 주·야간, 심야 시간대 단속을 펼칠 예정이다. 또 오토바이의 난폭·불법 행위와 전동 킥보드 운전자의 음주운전 행위도 단속한다.

경찰 관계자는 "숙취운전 역시 범죄행위란 인식을 할 필요가 있다"며 "음주운전은 단 한번의 실수로도 본인과 타인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앗아가는 중대 범죄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