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 애니젠㈜, '바이오헬스' 국가연구사업 선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경제

광주 애니젠㈜, '바이오헬스' 국가연구사업 선정

산자부 최종 선정…국비 45억 받아
당뇨·비만 치료용 ‘펩타이드’ 개발
만성질환 치료제 생산성 제고 주력
지역 의료산업 성장·시너지 기대

게재 2022-06-30 15:45:24
산업통상자원부의 2022년도 제1차 바이오헬스 연구개발사업 신규 과제로 최종 선정돼 국비 45억원을 지원받게 된 애니젠㈜의 장성 공장. 광주테크노파크 제공
산업통상자원부의 2022년도 제1차 바이오헬스 연구개발사업 신규 과제로 최종 선정돼 국비 45억원을 지원받게 된 애니젠㈜의 장성 공장. 광주테크노파크 제공
애니젠㈜ 김재일 대표
애니젠㈜ 김재일 대표

광주테크노파크 입주기업이자 코스닥 상장기업인 애니젠㈜(대표 김재일)이 산업통상자원부의 2022년도 제1차 바이오헬스 연구개발사업 신규 과제로 최종 선정돼 국비 45억원을 지원받는다.

광주테크노파크에 따르면 애니젠㈜은 당뇨·비만 치료용 신규 이중작용제 펩타이드 의약소재 개발 및 GMP 생산을 위한 공정분석플랫폼 개발로 바이오헬스 연구개발사업을 위한 지원을 받게된다.

이번 연구개발사업은 애니젠㈜을 주관으로 광주테크노파크, 한국바이오헬스케어기술연구조합이 참여, 오는 2025년까지 4년간 전액 국비로 45억원을 지원받아 당뇨·비만 치료용 신규 이중작용제 펩타이드 의약소재와 GMP 생산을 위한 공정분석플랫폼을 개발한다.

코로나 팬더믹 이후 높아진 건강관리 분야 중 대표적인 이슈인 당뇨병과 비만을 동시 치료하는 효능을 가지는 이중작용제(Dual agonist) 펩타이드 핵심소재를 개발하고 대량 생산 기술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광주시와 애니젠㈜, 광주테크노파크, 한국바이오헬스케어기술연구조합이 지난해부터 2년간 공동 기획을 통해 이번 바이오헬스 연구개발사업 신규 과제로 최종 선정됐다.

지난 2010년 코스닥에 상장된 지역 대표 바이오소재 전문회사인 애니젠㈜은 광주테크노파크와 GIST에 본사 및 연구소를 두고 장성과 충북 오송에 연간 1만g 규모의 펩타이드 연구·제조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최근에는 신약과 백신 등의 핵심 소재로 각광받는 펩타이드를 핵심소재로 활용하는 연구개발을 활발하게 수행하고 있다.

광주시와 광주테크노파크 역시 지난 2021년부터 암, 당뇨, 골다공증과 같은 난치성 질환과 감염병 백신, 기능성화장품, 의료용 식품 등의 원료로 재조명 받고 있는 고순도 펩타이드의 수요 급증에 따라 생산성 제고를 위해 노력해왔다.

더불어 대량생산 선점을 위한 '펩타이드 생산 클러스터 조성' 기획도 추진해온 만큼 이번 과제의 수행을 통해 현대 고령화 사회의 대표 만성 질환인 당뇨·비만 치료를 위한 핵심 소재 제조기술 개발을 모색하고 있다.

핵심 소재 제조 기술을 통해 신약 개발 시 지역 의료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은 물론 전후방 산업의 시너지 창출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김선민 광주테크노파크 원장은 "코로나19 이후 의료산업 시장이 확대되는 가운데 혁신 신약개발을 통한 자국민 보호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펩타이드를 소재로 당뇨병과 비만 치료가 가능한 혁신 치료기술을 개발해 국민 건강보호와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지역을 넘어 국가 의료산업을 더욱 발전시키는 계기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