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변화·혁신 주도했지만… 감투싸움 등 오점"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변화·혁신 주도했지만… 감투싸움 등 오점"

제8·11대 광주시·전남도의회 4년 결산
"시민과 함께…도민 행복지수 등 역점"

게재 2022-06-23 18:02:31
광주시의회(의장 김용집)는 지난 22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제30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제8대 의회 임기를 끝마쳤다. 광주시의회 제공
광주시의회(의장 김용집)는 지난 22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제30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제8대 의회 임기를 끝마쳤다. 광주시의회 제공
전남도의회(의장 직무대리, 부의장 김성일)는 지난 21일 도의회에서 제11대 전남도의회 송별 간담회를 열고 임기를 끝마쳤다. 전남도의회 제공
전남도의회(의장 직무대리, 부의장 김성일)는 지난 21일 도의회에서 제11대 전남도의회 송별 간담회를 열고 임기를 끝마쳤다. 전남도의회 제공

광주·전남 시·도의회가 마지막 임시회 본회의를 끝으로 4년간의 의정활동을 마무리했다.

제8대 광주시의회는 전반기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선진의회', 후반기 '시민과 함께하는 광주다운 의회'를 표어로 걸고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의장 선거 과정에서 '감투 나눠먹기' 구태가 되풀이되고 일부 의원의 보좌관 임금 착복, 행동 강령 위반, 해외 도피 등은 오점으로 남았다.

23일 광주시의회에 따르면 8대 의회는 총 37회 회기에 걸쳐 501일간의 회의를 운영, 조례안 849건, 예산·결산안 78건, 동의·승인안 319건 등 총 1246건의 의안을 처리했다.

특히 849건의 조례안 중 473건(55.7%)이 의원 발의로 제·개정돼 정책의회로서의 면모를 보였다는 평가다.

또 광주시와 교육청, 산하 기관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1578건의 시정을 요구하고 1280건을 개선 제안했다.

4년 동안 활발한 의정활동을 했지만 여러 오점도 남겼다.

의장단 선출 과정에서 주류·비주류로 갈려 '나눠먹기' 악습이 되풀이됐고 이에 따라 의원 간 반목과 갈등이 있었다.

편법 사설보좌관제 운용 과정에 보좌관의 급여 일부를 돌려받은 시의원은 제명됐고 한 의원은 최저임금법 위반 혐의로 피소됐다.

또 일부 의원의 음주운전 사실이 적발돼 행동강령위반 등 문제가 불거졌고 징계를 받기도 했다.

폐회를 앞둔 상황에 금품 수수 혐의로 수사 대상에 오른 한 의원은 해외로 잠적하는 초유의 사태도 벌어졌다.

김용집 광주시의장은 "지난 4년간 8대 시의회와 함께해 주신 150만 광주시민께 감사드리며, 새롭게 시작될 9대 의회에도 변함없는 성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제11대 전남도의회도 지역 발전과 도민 행복지수 높이기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지만, 이해충돌 논란도 제기됐다.

전남도의회는 제323회~제362회까지 조례안을 포함한 1692 안건을 처리했으며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이전 도의회보다(제10대·1453건) 239건을 더 처리했다.

행정사무감사에서도 지난 4년간 시정 53건을 비롯해 주의 23건, 개선 373건, 권고 791건, 건의 117건 등 1402건을 지적했다. 전남도교육청에는 시정 12건, 개선 89건 권고 219건, 건의 14건 등 총 337건을 지적, 도민 대변인 역할을 톡톡히 수행했다는 평가다.

다만 '주류·비주류'간 갈등과 이해충돌 논란이 오점으로 기록됐다.

제11대 의회의 주류·비주류간 갈등은 4년 내내 이어졌다. 양측은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자리다툼 등 첨예한 대립을 벌였으며 사상 초유 의장 불신임안 철회 무산 파동으로 극에 달했다.

잊을만하면 불거진 이해충돌 논란 역시 오점이다. A 의원은 배우자가 전남 최대 규모 어린이집을 운영하며 소관 상임위 활동을 하며 논란이 일었고 B 전 의원도 배우자가 요양병원을 운영하면서 관련 상임위에서 활동했다.

특히 도의원들의 이해충돌 논란은 징계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며 '제 식구 감싸기' 논란도 불거졌다.

김성일 부의장(의장 직무대리)은 "지난 4년 동안 58명의 도의원들은 밤낮을 가리지 않고 농어촌을 누비며 바쁘게 움직였다"며 "인구가 줄고 노령화되고, 재정자립도는 낮아 힘든 상황의 연속이지만, 도민들에게는 희망을 주는 전남도의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