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민주당 광주시당, 비위 의혹 시의원 2명 직권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민주당 광주시당, 비위 의혹 시의원 2명 직권조사

뇌물 수수·최저임금법 위반 혐의 등

게재 2022-06-23 17:18:25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이 최근 잇따른 당 소속 광역의원들의 의혹과 관련해 직권조사에 착수했다.

민주당 시당은 23일 "최근 언론에 보도된 광주시의원 2명의 비위 의혹과 관련해 사실 확인을 위한 직권조사를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광주시의회 A의원은 금품을 받은 혐의로 수사 대상에 오르자 해외로 잠적한 상태다.

A의원은 사립형 유치원을 공립으로 전환하는 사업과 관련해 청탁성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6·1지방선거를 앞두고 진행된 민주당 시의원 경선에서 고배를 마셨다.

무투표 당선으로 재선에 성공한 박미정 의원(동구2)은 전직 보좌관으로부터 최저임금법 위반 등 4가지 혐의로 고소당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전날 시의회 본회의 신상발언을 통해 "고의성이 없고 횡령 사실도 없다"며 "사법기관 판단에 따라 책임질 일이 있으며 책임지겠다. 하지만 허위 사실 유포·명예훼손 등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시당은 이들에 대한 조사를 마친 후 당헌·당규에 따라 향후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