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누리호 성능검증위성과 양방향 교신 성공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누리호 성능검증위성과 양방향 교신 성공

과기부·항우연 "위성 상태 양호, 모든 기능 정상 작동 중"

게재 2022-06-22 16:40:09
누리호가 촬영한 영상 '성능검증위성 분리단계'. 항우연 제공
누리호가 촬영한 영상 '성능검증위성 분리단계'. 항우연 제공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22일 새벽 대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지상국과의 양방향 교신에 성공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지난 21일 오후 4시에 발사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목표 궤도에서 성능검증위성을 성공적으로 분리한 데 이어 이날 오전 3시 1분께 대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지상국과의 양방향 교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발사 당일 남극 세종기지와 대전 항우연 지상국 안테나를 통해 성능검증위성의 기본상태 정보를 수신했으며, 이날 새벽에는 성능검증위성과 대전 항우연 지상국 간 양방향 교신까지 이뤄짐에 따라 누리호의 위성궤도 투입 성능이 완전하게 확인됐다.

이날 교신에서는 원격명령을 통해 위성 시각과 지상국 시각을 상호 동기화하도록 하고, 성능검증위성에 탑재된 GPS(정밀위성항법시스템) 수신기를 활성화하도록 했다. 또 향후 3축 자세제어를 위해 필요한 궤도정보도 지상국에서 성능검증위성으로 전송했다.

항우연 연구진은 성능검증위성 수신한 위성상태에 대한 상세정보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성능검증위성의 상태는 양호하며 모든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향후 성능검증위성과 항우연 지상국 간 교신을 통해서는 성능검증위성이 발사 이후 자체 메모리에 저장하고 있는 초기 데이터와 GPS 데이터는 고속 전송모드(1Mbps)로 내려받을 계획이다.

성능검증위성은 앞으로 7일간 위성의 상태를 계속 점검하면서 자세를 안정화하게 되며, 오는 29일부터는 이틀 간격으로 국내 대학에서 개발한 큐브위성 4대를 하나씩 사출할 예정이다. 29일 조선대, 7월 1일 카이스트, 7월 3일 서울대, 7월 5일 연세대 등의 순이다.

성능검증위성에는 전용 카메라가 탑재돼 있어 큐브위성의 사출과정을 촬영할 예정이며, 이와 관련된 영상데이터는 추후 지상국으로 전송하게 된다.

성능검증위성은 앞으로 2년 동안 지구 태양동기궤도를 하루에 약 14.6바퀴 궤도운동을 하도록 설계돼 있으며, 향후 1달간 초기 운영 기간을 거친 이후 본격적인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성능검증위성에는 국내 기술로 개발된 발열전지, 제어모멘트자이로, S-밴드 안테나가 탑재되어 있는데, 성능검증위성의 운용기간 동안 이러한 탑재체가 실제 우주환경에서 설계된 성능을 잘 발휘하는지에 대해 확인할 예정이다.

과기부 김기석 우주기술과장은 "성능검증위성의 지상국 교신이 성공했으므로, 앞으로 큐브위성 사출 및 탑재체 성능 검증 등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