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50년 물 걱정 끝' 진도 외병도 통수식 식수난 해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50년 물 걱정 끝' 진도 외병도 통수식 식수난 해소

지하수 개발·급수시설 설치
올 20억 투자 생활환경 개선

게재 2022-06-12 14:57:21
외병도 통수식
외병도 통수식

진도군 서쪽 끝에 위치한 외딴섬 외병도 주민들의 해묵은 물 걱정이 해결됐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이 주관한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진도군 조도면 외병도 통수식'이 열렸다.

한화진 환경부장관, 문금주 전남도 행정부지사,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 이동진 진도군수, 윤재갑 국회의원, 김희동 전남도의원, 섬 주민 등이 참석해 지하수 개발과 급수시설 설치를 축하했다.

외병도 식수난은 지난 1968년 5월 5일 한 신문사에 당시 13세 소녀 김예자씨가 물 부족과 열악한 환경에 힘겨워하는 내용을 담은 '차라리 이 섬이 없었더라면' 이란 일기가 실리면서 관심을 끌었다.

지난 50여 년간 마을 주민들은 급수선과 빗물로 식수와 생활용수를 해결해 왔다.

177개의 유·무인도가 몰려 있어 전국 읍면에서 가장 많은 섬을 보유한 조도면 서쪽 끝 외병도는 17가구 20여 명이 거주하고 있다.

하루에 한 번 목포에서 출발하는 배를 타고 18개 섬을 거쳐 7시간이나 걸려야 도착할 수 있고 평균나이 76세인 노령의 섬 주민이 거주하고 있다.

이러한 외병도가 최근 탈바꿈을 하고 있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이 추진하는 낙후지역 생활환경 개선 및 다도해 도서지역 체류 인프라 조성으로 생활환경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올해 말까지 20억원을 투자해 급수시설 및 오수처리시설 설치, 태양광 발전장치 정비, 마을 공동숙소 신축, 주민소득 창출 지원 등 사업을 진행한다.

문금주 행정부지사는 "전남도는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 도서종합개발사업 등을 통해 섬 주민 삶의 질을 높이고 다도해 섬을 자원화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섬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이번 사업으로 외병도 주민의 정주 여건이 개선되고 생태관광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