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5·18 42주년…여야, 광주 총집결 '대선 2라운드'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5·18 42주년…여야, 광주 총집결 '대선 2라운드'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17일 광주로
광주·전남 출마자 지선 승리 다짐
윤 대통령, 국힘 의원 소집령 발동
여야 일제히 ‘호남구애’ 한목소리

게재 2022-05-17 17:45:51
더불어민주당 총괄 상임선대위원장인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5·18민주화운동 42주기를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오월 영령 앞에 헌화·분향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총괄 상임선대위원장인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5·18민주화운동 42주기를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오월 영령 앞에 헌화·분향하고 있다. 뉴시스

여야가 6·1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을 하루 앞두고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행사가 열리는 광주로 집결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선 당시 격돌했던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 선대위원장까지 광주를 찾으면서 '대선 2라운드'를 방불케 하고 있다.

이재명 민주당 총괄 선대위원장은 5·18 전야제인 17일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이 위원장이 광주를 찾은 것은 대선 이후 처음이다.

이 위원장은 5·18묘지에서 참배하며 "이제는 심판을 넘어 유능한 일꾼을 뽑는 선거를 만들고 심판자와 유능한 일꾼이 서로 균형을 맞춰 국정이 안정되고 잘하기 경쟁을 통해 국가가 안정되고 민생이 개선될 수 있는 길을 갔으면 한다"며 "포기하지 않고 우리가 합심해서 함께 참여하면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참배 이후 강기정 광주시장 후보 사무실을 방문, 광주지역 출마자들이 총집결한 가운데 선대위 전략회의를 갖고 최대 지지기반인 광주·전남에서 압도적 승리를 다짐했다.

이 위원장은 "대선에 패배해서 죄송하다"면서 "광주군공항이전특별법을 민주당 당론으로 정하고 반드시 제정해서 정부의 책임을 명확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위원장은 5·18 정신 헌법 전문 명문화 추진도 약속했다.

민주당 전남지역 출마자들 역시 5·18묘지에 총집결했다. 전남 출마자들은 지난 16일 5·18묘지 참배를 하고 지방선거 압도적 승리를 다짐했다. 또 18일에는 장흥에서 선대위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 세몰이에 나선다.

국민의힘 역시 호남 구애를 위해 5·18묘지로 총집결한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18일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찾는다. 여당 의원들의 총동원령은 '국민통합' 실천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여 지도부는 기념식 이후 주기환 광주시장 후보 사무실에서 지방선거 광주시당 선대위 연석회의를 개최한다.

회의에는 이준석 중앙선대위 상임선거대책위원장과 권성동·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 등 당 지도부가 참석,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후보자들의 의견을 듣고 선거 대책을 논의한다.

또 이날 오후 1시에는 나주 한전KPS 빛가람홀에서 전남도당 선대위 확대회의를 개최, 당 지도부와 전남지역에 출마 후보들이 필승 전략과 지원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여권 인사를 이끌고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과 관련,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국민의힘 후보들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이날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천명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방선거에서 광주표심을 끌어올리는 효과도 기대된다.

5·18묘지는 그동안 민주당 적통성을 부여받는 상징적 장소였다.

하지만 민주당이 지방선거 공천과정에서 심각한 경선 후유증을 겪으며 민심 이반이 심화되고 있다. 이런 와중에 국민의힘의 적극적 호남 구애 공세와 '국민통합' 실천을 지렛대 삼은 5·18이 지역민심 향배를 가르는 분기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지역 정가 한 관계자는 "5·18을 앞두고 여야가 광주에서 정면 대결을 펼치게 될 전망"이라며 "민주당 경선 후유증 등과 맞물려 지방선거를 가르는 주요 변곡점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