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장미꽃이 활짝 피었습니다'···조선대, 3년 만에 '장미주간' 운영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교육

'장미꽃이 활짝 피었습니다'···조선대, 3년 만에 '장미주간' 운영

19일부터 22일까지 4일 간 운영
토요일·일요일 주차장 무료 개방
학생 작품 전시·포토존·쉼터 마련
지역민 위한 힐링 공간 제공 기대

게재 2022-05-17 13:51:06
코로나19로 2년 동안 개방하지 않았던 조선대학교 장미원이 3년 만에 다시 관람객을 맞이한다. 사진은 최근 개방한 조선대학교 장미원을 지역민들이 돌아보고 있는 모습. 조선대 제공
코로나19로 2년 동안 개방하지 않았던 조선대학교 장미원이 3년 만에 다시 관람객을 맞이한다. 사진은 최근 개방한 조선대학교 장미원을 지역민들이 돌아보고 있는 모습. 조선대 제공

코로나19로 2년 동안 개방하지 않았던 조선대학교 장미원이 3년 만인 올해 다시 관람객을 맞이한다.

17일 조선대학교에 따르면 단계적 일상 회복에 따라 장미원을 재개방하고 오는 19일부터 22일까지 4일 간 지역민들에게 힐링 공간을 선사한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장미주간'은 그간 개최됐던 장미축제와 달리 위드 코로나 상황 속에서 지역민들이 편안히 장미원을 둘러보고 작품을 감상하며 쉴 수 있는 공간으로 마련했다.

특히 이번 장미주간은 지역민들과 학생, 소상공인 등이 함께하며 지역민에 대한 보은의 의미로 주말인 21일과 22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주차장을 무료로 개방한다.

선대학교 장미원은 8000㎡ 규모로 프린세스 드 모나코, 자뎅 드 프랑스, 루스티카나, 잉카 등 226종 약 1만8000주의 장미를 만나볼 수 있다. 곳곳에는 대형 포토존과 그림자 포토존을 비롯해 소원을 작성해 걸어둘 수 있는 파고라, 전시 공간, 쉼터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조선대학교 미술체육대학 학생들의 작품 47점이 장미원 옆 테니스코트 공간에서 전시되며, 총동아리연합회의 작품 45점이 장미원 입구에 위치한 솔밭에 전시돼 풍부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첫째 날 오후 3시부터는 조선이공대 교직원과 지역민으로 꾸려진 오케스트라의 공연이 펼쳐진다. 같은 날과 둘째 날인 20일 오후 6시30분에는 장미원 내에서 조선대학교 태권도학과 재학생들의 태권도 시범공연이 펼쳐진다.

또한 조선대학교와 조대장미의거리상인회가 후문 장미의 거리 상권 활성화를 위해 구매 이벤트와 플리마켓을 진행한다. 구매 이벤트는 후문 상가를 이용한 후 1만원 이상의 영수증을 지참해 이벤트 부스에 방문하면 선착순으로 경품을 지급한다.

플리마켓은 조선대학교 총학생회와 지역민이 함께 참여하는 행사로 학생 창업자와 지역 창업자가 직접 만든 제품을 홍보하고 판매한다.

조선대학교 장미원은 '장미주간' 기간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개방하며, 이후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자유롭게 이용 가능하다. 야간에도 조명이 설치돼 관람이 가능하다.

다만 방역당국에서는 1미터 이상의 거리두기가 어려운 경우 실외에서도 마스크 착용 조치를 유지하고 있어 조선대학교 측은 수많은 사람이 방문하는 장미원인 만큼 이용 시 마스크를 착용해 줄 것을 권고하고 있다.

편 조선대학교 장미원 2001년 5월 의과대학 동문을 중심으로 모교와 후배를 사랑하는 마음에서 출발했다. 장미꽃 한 송이 한 송이에는 1946년 호남지역을 중심으로 7만 2천여 설립동지회원들의 자발적인 출연과 참여로 설립된 조선대학교가 호남 명문 사학으로 성장하도록 성원해준 지역민에 대한 보은의 뜻이 담겨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