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 도심 외곽에 대규모 생활폐기물 소각장 설치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광주, 도심 외곽에 대규모 생활폐기물 소각장 설치

4000억원 투입… 600톤 처리 능력
하반기 용역… 예비입지에 인센티브

게재 2022-05-16 16:56:59
광주지역 생활쓰레기를 소각해온 상무소각장이 지난 2016년 폐쇄됐다. 광주시 제공
광주지역 생활쓰레기를 소각해온 상무소각장이 지난 2016년 폐쇄됐다. 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도심 외곽에 생활폐기물 처리용 대형 소각장을 설치한다.

16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시는 쓰레기 직매립 금지와 발생지 처리 원칙이 오는 2030년부터 실행됨에 따라 시도 자체적으로 대형 소각장 건립을 추진 중이다.

광주지역 생활폐기물 발생량에 맞춰 4000억원대의 사업비를 투입해 하루 600t 수준의 처리 능력을 갖추되, 사고로 가동이 어려워지는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두 개의 소각장을 설치해 각각 300t씩을 처리토록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지난해부터 경기도 하남과 평택, 충남 천안 등지에서 운영되고 있는 소각장을 참조해 지하화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지역 생활쓰레기는 남구 양과동 광역위생매립장에 직접 매립되거나 전남 나주 고형폐기물(SRF) 열병합발전소로 일부 보내지고 있다.

시는 올 하반기에 용역을 발주해 적정 규모와 사업비, 폐기물 처리공법, 주민 인센티브 등에 대한 연구에 착수한 뒤 연말 안으로 주민공론화를 거쳐 사업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입지의 경우 특정지역을 지정하지 않고 지역공모를 통해 선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수천억원대 인센티브를 제공한다는 게 기본 방침이다.

기존 상무소각장이 지역민 반발로 당초 예상보다 2년가량 폐쇄가 앞당겨지는 등 환경 문제를 둘러싼 논란이 거세고, 입지를 둘러싸고 전남 일부 시·군과의 마찰도 불가피해 대규모 소각장 설치는 민선 8기 주요 현안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수년 전 상무소각장이 폐쇄되면서 현재 전국 광역시·도 가운데 대형 소각장이 없는 곳은 광주가 유일하다"며 "공론화 과정 등을 거쳐 최선의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