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새 정부 '亞문화도시 조성' 차질 없어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새 정부 '亞문화도시 조성' 차질 없어야

최권범 뉴스콘텐츠부장

게재 2022-03-17 11:47:26
최권범 뉴스콘텐츠부장
최권범 뉴스콘텐츠부장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지친 국민들의 마음에 따뜻한 위로를 안겨준 것은 다름아닌 'K-컬처'였다.

영화 '미나리'의 윤여정이 오스카 여우조연상을 거머쥔 것을 시작으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전 세계적 신드롬, BTS의 눈부신 활약 등 한류로 대표되는 'K-콘텐츠'가 유례없는 성공을 거두면서 국민들은 우리 문화의 위대함에 감동했다.

문화로 먹고 살고, 또 나라의 국격도 높아지는 시대가 오면서 '문화강국' 도약에 대한 기대감도 커졌다.

대한민국 문화수도를 자처하는 광주 역시 'K-컬처'의 성장을 바라보는 기대치가 높다.

특히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을 추진 중인 광주 입장에서는 'K-컬처'가 낙후된 지역산업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시킬 수 있는 모멘텀이 아닐 수 없다.

때마침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1일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종합계획 제3차 수정계획(2022년~2028년)'을 내놓았다.

지난해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개정으로 사업 기간이 5년 연장되고,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아시아문화원과 통합돼 운영체계가 개편됨에 따라 이를 반영한 것이다.

이번 계획은 '세계를 향한 아시아문화의 창'을 목표로 △전당 건립‧운영 △문화적 도시환경 조성 △예술 진흥 및 문화‧관광산업 육성 △문화교류도시로서의 역량 및 위상 강화 등 4대 역점과제를 추진하는게 주요 골자다.

구체적으로 전당 통합에 따라 전당의 본원적 목표인 문화발전소 역할을 본격 수행하고 지역, 국가, 세계의 문화거점 역할을 강화하는 한편 아시아문화 연구, 교류, 콘텐츠 창·제작을 담당하는 전당과 문화서비스 운영, 콘텐츠 유통을 담당하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의 역할을 명확히 해 협업을 확대한다는 구상을 담았다.

말 그대로 '전당 활성화'가 핵심이다.

그간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은 명색이 국책사업임에도 그 위상을 전혀 발휘하지 못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거치는 동안 사업은 축소되거나 왜곡되는 등 홀대를 받아 왔다. 이로 인해 사업의 핵심시설인 전당은 제대로 된 지원을 받지 못해 제 역할과 기능을 하지 못했다. 심지어 문재인 정부마저도 전당 운영을 활성화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전당장 없이 기형적인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돼 오던 전당은 아특법 개정안 통과로 출범 7년차를 맞은 올해서야 전당장을 임명했다. 그동안 숱하게 지적돼 왔던 이원화 문제도 이제서야 해결됐다. 사실상 올해가 전당 정상화의 첫 발을 내딛는 해라 할 수 있다. 그만큼 정부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한 시점이다.

하지만 상황은 녹록지 않아 보인다. 기우일 수도 있지만 5년만의 정권 교체로 또다시 전당 활성화에 어려움을 겪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흘러나오고 있어서다.

실제 차기 정권을 잡은 국민의힘은 지난 대선 기간 광주에서 어쭙잖은 복합쇼핑몰 유치 논쟁이나 펼쳤을 뿐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과 관련된 공약은 단 하나도 내놓지 않았다. 과거 보수정권에서의 푸대접이 재현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벌써부터 나오는 이유다.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은 지역 현안이 아닌 문화국책사업이다. 전당 역시 지역마다 있는 일개 문화시설이 아닌 엄연한 국가기관이다. 전당을 활성화 시키는 일이야말로 한국의 문화적 역량을 세계에 보여주는 것이라는 사실을 인식해야 한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최근 차기 정부의 틀을 짜고 국정 운영의 청사진을 그릴 대통령직인수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광주시도 '새 정부 국정과제 대책단'을 꾸리고 대응에 나선 만큼 전당 활성화에 대한 논리적 타당성과 설득력 있는 방안을 마련해 인수위의 최종 국정과제에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다시 말하지만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은 문화강국 한국을 만들기 위한 국가 프로젝트다. 부디 새 정부에서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길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