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농재협 전남지회, 손해평가사 증가 따른 대책마련 부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농재협 전남지회, 손해평가사 증가 따른 대책마련 부심

게재 2022-01-16 14:32:41
농재협 전남지회 간부들이 지난 14일 국회 서삼석 의원실을 방문, 간담회를 가진 뒤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농재협 제공
농재협 전남지회 간부들이 지난 14일 국회 서삼석 의원실을 방문, 간담회를 가진 뒤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농재협 제공

(사)한국농어업재해보험협회 전남지회(지회장 구종근, 이하 농재협)는 급작스런 손해평가사 증가에 따른 물량확보 등 열악해진 환경을 극복하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국회를 방문하는 등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농재협 전남지회에 따르면, 집행부는 지난 1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서삼석 의원(신안 무안 영암)실을 방문, 서의원과 간담회를 갖고 "지난 6회 동안 배출한 손해평가사보다 더 많은 인원이 지난해(7회)배출되는 등 손해평가사 인력 수급상황이 불안정하게 이뤄지고 있고, 손해평가 물량 확보에도 어려움이 많다"며 관계당국에서 대책마련에 나서주도록 건의했다.

서 의원은 이에 대해 "이런 사정이 있는 줄 몰랐다. 인력 수급이 불안정 한 것은 분명히 잘못됐다"며 상황을 파악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구종근 지회장을 비롯한 집행부는 이광하 회장을 비롯한 본회 집행부와 간담회를 진행하며 농재협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농재협 전남지회 임원들이 지난 14일 (사)한국농어업재해보험협회를 방문, 이광하 회장 등 간부들과 간담회를 갖고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농재협 제공
농재협 전남지회 임원들이 지난 14일 (사)한국농어업재해보험협회를 방문, 이광하 회장 등 간부들과 간담회를 갖고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농재협 제공

구종근 지회장을 비롯한 집행부는 이날 간담회에서 전남지회 관련, 여러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손해평가사 증가에 따른 본회의 대처방안에 대해 질의했다.

이광하 회장은 "회원없는 농재협 본회나 지회는 있을 수 없다"며 "모든 일은 회원들과 지회의 입장에서 진행 되고 있고, 이들의 입장을 최대한 존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손해평가사 증가에 따른 대처방안에 대해 "(손해평가사)증가한 만큼 물량확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조사반 구성이나 성과급제 도입도 본회 차원에서 당장 시행하기는 어렵고 지회와 상의해 차근 차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구 지회장은 "회원수가 증가한 만큼 회원수에 따른 물량 확보가 무엇보다 최우선" 이라며 ""며 "이광하 회장과 함께 이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