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박하선의 사진풍경 55> 몽골리언의 시원을 찾아서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주말&

박하선의 사진풍경 55> 몽골리언의 시원을 찾아서

게재 2022-01-06 14:17:56
박하선
박하선

아득한 옛날이 그리워지는 것은 그 무엇인가.

언제부턴가 나를 불러내는 것들이 있어 지금껏 방황케 하고 있다.

시베리아의 진주라 말하는 바다와 같은 호수 '바이칼'도 그 중의 하나다.

몽골리언의 시원이 이곳에서 시작되었고,

외관상 조그마한 바위투성이일 뿐인 호반의 '부르한' 바위가 그 최고의 성지다.

지금껏 무수히 많은 샤먼들이 북을 치고, 춤을 추고, 노래를 하면서

제(祭)를 올렸던 곳이기에 몽골리언의 일원으로 그 경건함을 되새겨 본다.

이곳은 또한 우리 한민족의 기원이 서려있는 곳이기도 하다.

즉 상고 시대의 '한국'을 열었던 곳이며, 부여족의 터전이었던 곳이다.

이 일대에 지금도 거주하고 있는 '부리야트'족은 묵음을 비롯한 발음 차이를 감안하면

'부여'라는 말이 되기 때문에 이들은 지금도 제 자리를 지키며 살고 있는

우리의 핏줄 중의 하나인 것이다.

해가 뜨고 해가 질 무렵, 또 별들이 떠 있는 한밤중에도 부르한 바위를 바라보면서

나는 누구이고 또 어디에서 왔는가를 생각해 보는 그 순간

한 줄기 유성이 계시를 내린 듯 밤하늘을 스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