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사설> 범정부협의체 불구 광주 군공항 이전 해넘길듯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사설> 범정부협의체 불구 광주 군공항 이전 해넘길듯

김부겸총리"광주 ·전남 합의 중요"

게재 2021-10-14 16:53:46

수년째 답보상태인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가 해결의 실마리도 마련하지 못한채 또 다시 해를 넘기게 됐다. 해법 모색을 위해 구성된 범정부협의체의 수장인 김부겸 국무총리가 차기 정부 과제로 넘기겠다는 입장을 밝혔기 때문이다.김 총리는 그제 광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와 관련 "정부는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를 놓고 도시의 발전과 지역민들의 기대와 염원 등에 대해 어떤 형태로든 도울 방법을 찾고 있다"며 "그러나 광주 전남 지역에서의 합의가 어느 정도 전제돼야 하고 대선 후보들이 의지를 모으면 지역발전에 도움이 되는 부분에 대해 방법을 찾아 보겠다"고 밝혔다.그러면서 그는 "지역 간 갈등에 대해서는 정부가 강제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강조했다. 군공항 이전 부지를 놓고 광주 전남 지역간 갈등이 심해지자 정세균 총리는 지난 3월 국무조정실 중심의 범정부 협의체를 만들어 광주와 전남의 대타협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국방부, 국토부, 행자부 등이 참여한 협의체는 지금까지 두 차례 회의를 진행했을 뿐 아무런 성과가 없다. 김총리의 이날 발언은 지난달 24일 국토부가 발표한' 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과 궤를 같이한다, 종합 계획은 광주 민간공항과 군공항 통합 이전은 군공항 이전 추진 상황과 지역 여론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한다는 내용을 담았기 때문이다.현 정부에서 광주 군공항 이전은 불가능함이 확인된 것이다. 문제는 정부의 요구 사항이 충족되기가 어렵다는데 있다. 지역민간 갈등의 골이 깊고 광주시와 전남도 단체장 또한 앙자 해결보다는 정부가 주체적으로 나서주기를 바라고 있어서다. 특히 군공항 이전은 정부의 메가시티 프로젝트를 통해 해결의 돌파구를 마련할 수도 있는데 광주·전남·전북이 추진하는 호남권 초광역 경제발전 프로젝트는 한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불협화음을 내고 있는 중이다.광주 전남최대 현안중 하나인 광주 군공항 이전은 이제 5개월 앞으로 다가온 대통령 선거에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밖에 없다. 남은 기간 지역의 역량을 모을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