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팽현숙·최양락 부부, 독거노인 위해 '착한 후원'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팽현숙·최양락 부부, 독거노인 위해 '착한 후원'

김병내 구청장 만나 1000만원 상당 물품 기부
6개월간 어르신 17명에게 주1회 반찬세트 지원

게재 2021-04-16 16:57:13
15일 남구청장실에 팽현숙·최양락씨 부부가 참석한 가운데 '한식업체 그밥에 이반찬 사랑의 반찬' 전달식이 열렸다. 광주 남구 제공
15일 남구청장실에 팽현숙·최양락씨 부부가 참석한 가운데 '한식업체 그밥에 이반찬 사랑의 반찬' 전달식이 열렸다. 광주 남구 제공

연예계 잉꼬 부부인 팽현숙·최양락씨가 광주 남구 관내 독거노인의 끼니 걱정을 덜어주기 위해 착한 후원에 나섰다.

15일 남구(구청장 김병내)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 구청장실에서 '한식업체 그밥에 이반찬 사랑의 반찬' 전달식이 열렸다.

전달식에는 김병내 구청장을 비롯해 팽현숙·최양락씨 부부, 박석희 그밥에 이반찬 광주지사 대표, 최용석 비케이푸드 대표가 참석했으며, 팽현숙·최양락씨 부부는 이날 김병내 구청장에게 1000만원 상당의 가정식 사랑의 반찬을 물품으로 기부했다.

팽씨 부부가 기부한 가정식 사랑의 반찬은 메인 요리 2종과 반찬 3종, 국물류 1종 등 총 6가지 먹거리로 구성된 반찬 세트로, 시중에서 1세트당 2만5000원에 판매되고 물품이다.

1세트당 2인 기준으로 1주일 가량 식사할 수 있으며, 팽씨 부부는 향후 6개월간 배달 업체를 통해 관내 홀로사는 어르신 17명에게 가정식 반찬 세트를 제공할 방침이다.

현재 팽현숙·최양락씨 부부는 서울 강북구에서 광주 지역 한식업체 브랜드인 '그밥에 이반찬'을 운영 중에 있으며, 사실상 이 브랜드의 홍보 대사 역할을 맡고 있다.

팽씨 부부가 관내 홀로사는 어르신들에게 착한 기부를 하게 된 배경은 팬 사인회를 앞두고 남구에 소재한 그밥에 이반찬 관계자로부터 사회공헌 활동 차원의 기부 제안을 받고 흔쾌히 수락했기 때문이다.

앞서 그밥에 이반찬은 지난 2018년 12월에도 500만원 상당의 도시락을 기부한 바 있다.

팽현숙·최양락씨 부부는 "좋은 이웃들과 맛있는 음식을 함께 나눠 먹는 것이 우리 고유의 미풍양속이었고, 의미 있는 일에 함께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병내 구청장은 "연예계 대표 잉꼬 부부께서 관내 홀로사는 어르신들을 위해 몸소 사회공헌 활동에 참여해 주셔서 너무 고맙고, 기부문화 활성화에도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