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산구, '기후위기 민·관 합동거버넌스' 결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광산구, '기후위기 민·관 합동거버넌스' 결실

‘광산구 기후위기 대응 권고(안)’ 발표

게재 2021-04-07 13:17:17
지난 6일 민·관 거버넌스(협치 행정) 기구인 기후위기 대응 특별위원회가 광주 광산구에 권고안을 전달했다.
지난 6일 민·관 거버넌스(협치 행정) 기구인 기후위기 대응 특별위원회가 광주 광산구에 권고안을 전달했다.

광주 광산구는 지난 6일 민·관 거버넌스(협치 행정) 기구인 기후위기 대응 특별위원회가 권고안을 전달했다고 7일 밝혔다.

광산구 기후위기 대응 특별위는 이날 열린 최종 회의에서 '2045년 탄소중립도시'를 구정 목표로 제시했다.

권고안에는 △시민주도형 분산전원 확대 △광산구 RE100 기반 조성 △건물에너지 효율화와 녹색화를 통한 탈 탄소사회 구현 △에너지복지 확대를 통한 행복광산 조성 등 4대 기본원칙과 32개 과제로 이뤄졌다.

특별위는 민간단체인 '광산구 기후위기 비상행동'의 요청으로 지난해 8월부터 꾸려져 본격적으로 활동했다.

특별위에는 시민단체 활동가, 구 의원, 전문가, 공무원 등이 참여, 권고안을 마련했다. 권고안은 황철호 국제기후환경센터 박사와 양승학 호남대학교 교수의 최종 자문을 거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