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지역관광재단, 코로나시대 지방경제 회복 기여해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지역관광재단, 코로나시대 지방경제 회복 기여해야"

김영미 동신대 관광경영학 교수
조직문화 정립·오픈네트워크 지향
마케팅경영 집중… 관광산업 육성
민간기업 협력, 지역민 참여 유도

게재 2020-10-29 16:48:15
29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청자미디어센터 다목적홀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역관광의 활로를 찾다'라는 주제로 열린 호남권 전국 순회 지역관광포럼에서 김영미 동신대학교 관광경영학과 교수가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29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청자미디어센터 다목적홀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역관광의 활로를 찾다'라는 주제로 열린 호남권 전국 순회 지역관광포럼에서 김영미 동신대학교 관광경영학과 교수가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지방 소멸 위기를 막고 지역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관광재단이 작지만 강한 힘을 가진 조직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김영미 동신대학교 관광경영학과 교수는 29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청자미디어센터 다목적홀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역관광의 활로를 찾다'를 주제로 열린 호남권 전국 순회 지역관광포럼 주제발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김 교수는 "지방 소멸 위기를 막기 위해 지역이 갖고 있는 다양한 강점을 실질적으로 활용해서 경제 위기를 타파해야 한다. 지방 담당 조직은 규모는 작더라도 매우 강한 힘을 통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어야 지역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다"고 했다.

열악한 지방관광산업 여건 현실을 제시하며 이를 개선할 수 있는 능력과 힘, 의지를 지닌 조직을 만들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 교수는 "2018년 기준 전국 관광산업 수익 25조원 중 40%를 서울이 차지하고 있으며, 광주·전남의 매출은 전국에서도 최하위"라며 "관광사업체 수나 수명, 종사자 규모 등 고용 측면에서도 매우 열악하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빈약한 보유 자원에 좌절하지 않고 스스로 알아서 하는 '하자정신'으로 창조도시를 이룩한 부산관광공사의 선례가 있다"면서 "융합적 창의 사고와 멀티태스킹 기술을 기반으로 국내 수준을 끌어올리고, BTS가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가 된 것처럼 관광에서도 이를 참조해 적극적인 대외 활동에 뛰어들어야 한다"고 했다.

지방관광전담기구가 출범한 이상 성과를 이뤄내야 하는데, 이는 곧 일자리 창출과 산업생태계 조성을 통한 수익 창출임을 강조했다. 재단은 △출연기관의 경제성 확보 △공공복리 증진 △경엉목표 달성(사업 성과) △업무 능률성 제고 △고객서비스(시·도민 만족도) 등의 확보를 목표로 해야 하며, 이를 위해 재단은 조직 경영과 마케팅 경영, 기관의 역할에 대해 분명히 해야 한다고도 했다.

조직경영에서는 당당한 일꾼이 중심이 되는 조직문화 조성을 주문했다. 혁신적 실천의지를 가진 실무형 관리자를 이상적 리더상으로 제시하면서 △내치와 정무력 △글로벌 마인드 소양과 인재등용 안목 △중장기발전계획과 위기관리시스템 구축 △경영효율성 제고 방안 △고객관계 관리, 환류시스템을 통한 선순환 창출 등의 능력을 갖춰야 한다고 했다.

김 교수는 "지방 관광기구는 결국 '조직'이다. 리더십, 경영시스템, 사회적 가치를 정립해야 하며, 오픈 네트워크를 지향해야 한다"고 했다.

마케팅 경영에서는 조직 구성원들이 스스로 핵심 업무가 마케팅 경영임을 확실히 인식해야 한다고 했다. 관광 전담기구의 소명으로 국내·외 홍보마케팅 △관광 일자리 창출 △관광산업생태계 조성 △지자체 위탁사업 수행 등을 꼽았다. 김 교수는 "수익 창출과 지역 경제 회복을 우선 과제로 삼아 구성원들이 협력해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서야 한다"면서 "궁극적으로 관광산업 생태계 조성 및 육성이라는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고 했다.

기관의 역할에서는 지역민 참여를 유도하고 민간기업 협력을 확대하며, '일하는 조직'으로 자리매김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김 교수는 "특히 코로나 시대의 뉴노멀 사회적 가치라고 할 수 있는 지역 경제의 회복에 기여하는 관광재단이 돼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뉴딜 연계 노력을 통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 나서고, 지역 혁신 성장을 위해 지역 관광인재 등용 시스템과 맞춤형 채용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면서 "오픈 네트워크를 통한 참여·협력 확대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 주도적인 입장에서 정책 조정자 역할을 수행해 지역민이 '일하는 기관'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