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완도자연그대로미(米), 맛있는 디저트로 변신했어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완도자연그대로미(米), 맛있는 디저트로 변신했어요"

약밥, 오곡카스테라, 바람떡 등 이수자·정금례 강사 초빙교육

게재 2020-10-21 16:04:09
완도군은 지난 8일부터 22일까지 총 5회에 걸쳐 농업기술센터에서 완도 쌀인 완도자연그대로미(米)를 활용한 다양한 디저트 만들기 교육을 실시했다. 완도군 제공
완도군은 지난 8일부터 22일까지 총 5회에 걸쳐 농업기술센터에서 완도 쌀인 완도자연그대로미(米)를 활용한 다양한 디저트 만들기 교육을 실시했다. 완도군 제공
완도군은 지난 8일부터 22일까지 총 5회에 걸쳐 농업기술센터에서 완도 쌀인 완도자연그대로미(米)를 활용한 다양한 디저트 만들기 교육을 실시했다. 완도군 제공
완도군은 지난 8일부터 22일까지 총 5회에 걸쳐 농업기술센터에서 완도 쌀인 완도자연그대로미(米)를 활용한 다양한 디저트 만들기 교육을 실시했다. 완도군 제공
[{IMG03}]

완도 대표쌀인 완도자연그대로미(米)가 새로운 변신을 꾀하고 있다.

완도군은 지난 8일부터 22일까지 총 5회에 걸쳐 농업기술센터에서 완도 쌀인 완도자연그대로미(米)를 활용한 다양한 디저트 만들기 교육을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완도자연그대로미(米)를 다양하게 활용하고 쌀 소비를 확산하는 데 목적을 두고 추진됐다. 마스크 쓰기와 손 소독 등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남도의례음식장 이수자인 정금례 강사를 초빙해 약밥, 오곡카스테라, 바나나떡, 바람떡, 쌀 전병 등 우리 쌀을 활용한 디저트 만들기 교육이 이뤄졌다.

교육 참가자는 "쌀로 만든 디저트는 맛도 좋지만 영양소가 풍부해서 건강에도 좋고, 만드는 방법이 생각보다 어렵지 않아서 앞으로 가족들을 위한 디저트는 직접 만들 생각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완도군 농업기술센터 이복선 소장은 "완도자연그대로미(米)와 더불어 다양한 농산물을 활용한 교육을 실시해 소비 촉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여성 농업인 및 농촌 여성의 역량 강화 및 농촌 생활 활력 제고를 위해 실생활에 적용 가능한 다양한 교육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완도자연그대로미(米)는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공기와 맑은 물, 오염되지 않은 토양, 미네랄이 풍부하다. 특히 해풍 등 자연환경을 그대로 살린 '자연그대로 농법'을 실천하여 국내 시장 뿐만 아니라 말레이시아와 미국, 러시아 등으로 수출되며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완도군
완도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