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영암군, 6·25전쟁 참전유공자 유족에 훈장 전수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영암군, 6·25전쟁 참전유공자 유족에 훈장 전수

게재 2020-09-07 15:53:35
전동평 영암군수는 7일 군수실에서 고 전영호 중위의 유족인 전미나씨에게 화랑무공훈장과 훈장증을 전수했다. 영암군 제공
전동평 영암군수는 7일 군수실에서 고 전영호 중위의 유족인 전미나씨에게 화랑무공훈장과 훈장증을 전수했다. 영암군 제공

영암군은 7일 군수실에서 국방부장관을 대신해 고(故) 전영호 중위의 화랑무공훈장과 훈장증을 유족 전미나 씨에게 전수했다.

화랑무공훈장은 전투에 참가해 용감하게 싸우거나 많은 전과를 올려 그 공적이 뚜렷한 자에게 수여되는 훈장이다.

전영호 중위는 육군 12사단에 복무하며 6·25전쟁 당시 뚜렷한 공을 세워 무공훈장 수여자로 결정됐으나, 전쟁 전후 혼란한 상황에서 본인이 수상자라는 사실을 모른 체 12년 전 사망했다.

최근 국방부의 '6·25전쟁 무공훈장 찾아주기 사업'을 통해 뒤늦게 유족인 전미나씨를 찾아 이번 전수식이 이뤄지게 됐다.

남편을 따라 2년전 귀농한 유족 전미나 씨는 "아버지의 희생을 국가가 잊지않고 기억해주어 고맙다. 유공자의 자녀로써 자긍심을 가지고 영암군민을 위해 봉사하며 살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전동평 영암군수는 "6.25전쟁 당시 조국을 위해 헌신한 故 전영호님을 비롯하여 참전유공자들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에 감사드리며, 참전 유공자와 유가족의 예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