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靑 신임 소통수석 정만호, 사회수석 윤창렬…다주택 처분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靑 신임 소통수석 정만호, 사회수석 윤창렬…다주택 처분

靑 "정만호, 대·내외 소통 역량 뛰어나…정책 공감대 확산시킬 것"
"윤창렬, 포용국가 실현 위한 사회 정책 수립 등 원만 수행 기대"
文대통령, 정만호·윤창렬 수석 내정자 오는 13일자로 임명 예정
靑 "일괄 사의 표명 따른 후속 조치…추가 인사 여부 답변 곤란"
정만호·윤창렬, 2주택→1주택자로…靑 "매매 체결 이후 처분 중"

게재 2020-08-12 14:14:30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비서관 후임으로 정만호(62)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를 내정했다. 또 김연명 사회수석의 후임으로는 윤창렬(53) 현 국무조정실 국정운영실장을 발탁했다. (그래픽=뉴시스 전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비서관 후임으로 정만호(62)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를 내정했다. 또 김연명 사회수석의 후임으로는 윤창렬(53) 현 국무조정실 국정운영실장을 발탁했다. (그래픽=뉴시스 전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비서관 후임으로 정만호(62)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를 내정했다. 또 김연명 사회수석의 후임으로는 윤창렬(53) 현 국무조정실 국정운영실장을 발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이러한 내용의 청와대 수석급 인사를 단행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신임 수석 내정자들은 오는 13일자로 공식 임명될 예정이다.

정 내정자는 강원도 양구에서 태어났다. 서울 한영고를 거쳐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명지대에서 행정학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경제신문에서 경제·사회·국제부장까지 역임하다 새천년민주당 정책기획실장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이후 노무현 청와대에서 정책상황비서관과 의전비서관을 지냈고, KT로 이직해 미디어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2017년 최문순 강원도지사 아래에서 올해 1월까지 경제부지사를 지낸 뒤, 지난 4·15 총선에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 을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강 대변인은 정 내정자와 관련해 "언론인 출신으로 참여정부에서 정책상황비서관과 강원도 경제부지사 등을 역임하며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면서 "정치·경제 등 각 분야 이해도가 높고 대·내외 소통 역량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국정 운영에 관련한 사안에 대해 국민께 쉽고 정확하게 전달해 정책 효과와 공감대를 확산시켜 나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윤 내정자는 강원도 원주 출신으로 원주 대성고를 거쳐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했다. 미국 아메리칸 대학에서 행정학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행정고시 34회로 관직에 입문한 뒤 국무조정실 교육문화여성정책관, 국정과제관리관, 사회조정실장을 거쳐 국정운영실장까지 역임했다.

윤 내정자에 대해 강 대변인은 "국무조정실에서 국정운영실장, 사회조정실장 등 요직을 두루 거친 전문가"라며 "국정 전반에 대한 균형 잡힌 시각을 바탕으로 복지·교육·문화·환경·여성 등 사회 분야 정책 이행과 조정 역량이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정책 수립·추진 업무를 원만하게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월 임명됐던 윤도한 소통수석은 19개월의 임기를 마치고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2018년 11월 임명됐던 김연명 사회수석은 21개월 간의 임기를 끝냈다.

문 대통령이 지난 7월 24일 서주석 안보실 제1차장 임명을 시작으로 수석급 인사에 나서면서 '청와대 3기' 진용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10일 최재성 정무수석·김종호 민정수석·김제남 시민사회수석을 새로 임명한 데 이어 이틀 만에 수석급 인사를 단행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의 거취 등을 포함해 정책실 참모 교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추가 인사 여부는 대통령 인사권 사안이라 답변하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인사는 최근 상황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며 이뤄지는 일괄 사의에 대한 후속 조치"라고 전했다.

한편, 정 수석 내정자와 윤 수석 내정자는 모두 두 주택을 소유하고 있던 다주택자였지만, 한 채씩 처분했다고 이 핵심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주택 보유 현안과 관련해 두 수석 모두 당초 두 채를 소유하고 있었으나, 한 채는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지금 처분 중에 있다"며 "사실상 1주택자라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11일 임명된 최 정무수석·김 민정수석·김 시민사회수석은 무주택자 혹은 1주택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7일 임명된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장도 서초구 아파트와 세종시에 분양권을 보유하고 있었지만, 서초구 아파트를 처분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이 핵심 관계자는 "최근 발표한 고위직 인사를 되돌아봐 달라"며 "일련의 인사 발표를 보면 공직 사회 문화가 바뀌고 있음을 아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