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순천소방서 신장질환 환자 '폭우 속 극적 이송'환자 생명 살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순천소방서 신장질환 환자 '폭우 속 극적 이송'환자 생명 살려

침수 상황에서도 병원에 이송해준 구급대원에 '감사'
구례군 피아골서 휴가 중 투석액 부족해 위급한 상황

게재 2020-08-09 19:48:39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9일 순천소방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3시께 복막투석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가 구례 피아골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투석액이 떨어져 위급한 상황이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고 밝혔다.

환자는 두달전 신장질환 수술로 8시간마다 복막투석이 필요한 상황이었으나 폭우로 인해 도로가 침수돼 병원 이송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소방헬기가 출동했지만 기상악화와 폭우로 인해 이송이 불가능한 상태로 관할 보건소마저 침수로 투석액 공급이 불가능했다.

이 소식을 접한 환자 가족이 경기도 시흥시에서 투석액을 준비해 구급대원과 합류했다.

다행히 도로가 안정화돼 9일 오전 4시께 환자를 구례병원으로 이송해 복막투석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하게 됐다.

이후 환자는 소방관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순천소방관계자는 "구례군 일대가 폭우로 인해 도로가 침수되고 현장 상황이 아수라장이 된 상태에서 환자 이송에 걱정이 많았다"며 "환자가 치료를 잘 마치고 건강을 회복하게 돼서 다행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