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물바다' 광주·전남 피해 속출…7명 사망·1명 실종(종합)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물바다' 광주·전남 피해 속출…7명 사망·1명 실종(종합)

게재 2020-08-08 18:56:09

광주·전남에 이틀 동안 500㎜ 안팎의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인명·재산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산사태와 급류 등으로 7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곳곳의 시설물·도로도 침수되거나 유실됐다.

영산강·섬진강 전역에는 홍수 경보가 내려졌으며, 열차 운행을 비롯한 육로교통도 차질을 빚고 있다.

●최고 540㎜ 물폭탄, 시간당 80㎜↑폭우

8일 광주시·전남도 재난안전대책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0시부터 이날 오후 2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담양 540㎜를 최고로 곡성(옥과) 534.5㎜, 화순(북면) 510㎜, 광주 484.6㎜, 장성 438.5㎜, 구례 351㎜, 나주 342㎜, 함평(월야) 339㎜ 등이다.

시간당 최고 강수량은 광주공항 88.5㎜, 담양 봉산 87㎜ 등을 기록했다. 광주 공식 관측지점인 북구 운암동에도 이날 오전 7시부터 1시간 사이에 81.5㎜의 폭우가 쏟아졌다.

광주·화순·나주·영광·함평·순천·장성·구례·곡성·담양에는 호우경보가 발효 중이다. 목포·무안·영암·장흥·광양·보성·신안 등에도 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이번 비는 오는 9일까지 이어지겠으며, 예상 강수량은 50~250㎜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호우경보가 내려진 지역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겠다"며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등 비 피해 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7명 사망·1명 실종…이재민·대피민 늘어나

기록적 폭우에 인명 피해가 잇따랐다.

전남에서는 지난 7일 오후 8시29분께 곡성군 오산면 한 마을에서 야산에서 흘러내린 토사가 주택 5채를 덮쳤다. 매몰된 주민 5명은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새벽부터 물폭탄이 쏟아진 담양에서도 피해 규모가 커지고 있다.

오전 6시25분께 담양군 금성면 야산에서 무너진 흙이 덮친 주택에서 불이 나 미처 대피하지 못한 70세 여성이 구조 직후 숨졌다.

앞서 오전 4시께 봉산면에서는 할머니와 함께 침수 주택에서 대피하던 중 급류에 휘말린 8세 남아가 실종 10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비슷한 시간대 무정면에서도 휩쓸린 토사에 주택이 무너져 매몰자 1명에 대한 구조·수색 작업이 펼쳐지고 있다. 대덕면에서도 주택 1채가 파손돼 1명이 다쳐 치료 중이다.

섬진강 둑 일부가 무너져 내린 구례에서는 요양병원 2곳에서 환자·의료진 등 300여 명이 실내에 고립돼 소방당국이 배수 및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광주·전남 이재민은 총 431명이다.

전남에서는 화순·영암·담양·광양·구례 등지에서 19명이 이재민으로 잠정 집계됐다. 마을 토사 유입, 제방 유실, 댐·하천 주변 범람 우려로 전남 지역 일시 대피자만 2253명에 달한다.

광주에서는 이재민 412명이 발생, 임시주거시설에 머물고 있다. 아직까지 지역 내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주택 침수·도로 유실…농경지 878㏊ 피해

이날 오전 기준 광주에서 잠정 확인된 재산 피해는 총 583건에 이른다.

구체적으로 △주택 182곳 침수 △도로 187곳 침수·파손 △사유시설 하수도 60곳 역류·범람 △농경지 26곳 침수 △석축 옹벽 파손 10곳 △가로수 쓰러짐 8곳 △정전 3건 △차량 침수 3건 △단수 1건 △기타 103건 등의 피해가 신고됐다.

광주 북구 일대에서는 신안교 범람 여파로 신안동 공동주택 지하주차장이 물에 잠기는 등 각종 침수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북구 석곡동에서는 소규모 산사태와 석곡천 범람 우려로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다.

광주 서구 양동 태평교 주변 광주천이 넘칠 위기에 놓이면서 주변 양동복개상가 1000여곳 상인들이 모두 대피했다.

전남에서는 주택 71채가 침수·파손된 것으로 파악됐다. 담양 창평천·동천 제방도 각각 50m, 30m 가량이 유실됐다.

농작물 피해도 속출했다. 영광·나주·곡성·담양 등지에서 볏논 802㏊가 침수됐다.

시설작물과 밭도 각각 68㏊, 8㏊가 물에 잠겼다. 도내 농경지 침수 피해는 총 878㏊으로 추산되고 있다.

곡성 옥과의 한 양식장에서는 뱀장어 치어 30만 마리가 폐사하기도 했다.

●영산강·섬진강 범람 위기…곳곳 교통 통제

잇단 집중 폭우에 영산강·섬진강 수계 전역은 범람 위기에 놓였고 곳곳에서 교통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

영산강홍수통제소는 영산강 수계 4곳(극락교·장록교·나주대교·남평고), 섬진강 수계 3곳(곡성 금곡교·구례교·구례군 송정리)에 홍수 경보를 발령한 상태다.

광주 극락교는 제방고 높이가 13m로 경보 수위인 8.5m를 넘어 현재 수위가 10.75m까지 이르렀다.

나주대교는 제방고 높이가 16m 가량인데 경보수위인 11m보다 높은 13.24m까지 차올랐다.

특히 섬진강 수계 구례군 송정리는 수위가 19.18m로 제방고 높이 18.74m를 넘어 범람했고, 곡성군 금곡교도 현재 수위가 9.25m로 제방고 높이 9.75m에 근접하고 있다.

이에 따라 홍수통제소는 영산강 수계 담양·광주·장성·나주댐, 섬진강 수계 주암·섬진강·주암조절지댐 등 모든 댐의 물을 방류했다.

강 지류·소하천도 범람하고 있다.

전남 장성 황룡강 단광천, 담양 광주호·증암천, 구례 서시천, 곡성 금곡교, 장성 야은리 하천 등의 물이 넘쳐 주변으로 흐르고 있다.

이에 따라 철도·도로·지하철 등 주요 교통도 원활치 못하다.

광주에서는 침수 우려가 큰 도심 도로 11곳의 통행이 막혔다. 전남 나주·곡성·화순 등 도로 6곳은 토사에 파묻혀 응급 복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화순읍 삼천교는 교각 일부가 침하돼 교통 통제 중이다.

광주·전남 일대 하천 주변 도로와 다리 하부도로, 일부 지하차도 곳곳도 통행할 수 없다.

월곡천교가 범람하면서 광주역을 오가는 모든 열차 운행은 중단됐다. 서울 용산~광주역행 새마을호(왕복 8회)는 광주송정역까지만 오간다.

용산발 무궁화호(12회)도 익산역까지만 운행된다. 광주역과 광주송정역을 오가는 셔틀열차(30회)도 멈춰 섰다. 앞서 송정∼순천, 순천∼목포, 순천∼장성 간 등 3개 구간에서 5개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광주 지하철 1호선은 평동역 일대가 물에 잠기면서 평동역을 뺀 나머지 노선만 운행하고 있다.

무등산·지리산·내장산·월출산 국립공원의 탐방로 입산 역시 모두 금지됐다. 다도해해상공원은 부분 통제 중이다.

광주시·전남도는 호우 피해 상황 파악과 복구 작업에 행정력을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