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저소득층 폭염 대책 '외출 자제'가 전부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저소득층 폭염 대책 '외출 자제'가 전부

에어컨 사용은 15%에도 못 미쳐

게재 2020-08-04 14:49:51

'광프리카'라는 별칭이 생길 정도로 매년 광주·전남지역 여름 폭염의 정도가 심각해지고 있다. 특히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저소득층 및 고령인구를 향한 폭염 위해성이 증가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 6월 발표한 '2020 광주광역시 폭염 시민인식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일반 시민의 경우 57.4%가 폭염 대응으로 '에어컨 등 냉방기기'를 사용했지만, 저소득층의 경우 58%가 폭염 대응으로 '낮 시간 외출'을 자제한다고 대답했다.

폭염 시 저소득층 가정의 폭염 대응방안에 대해서는 50.5%가 선풍기를 선택했고 다음으로 에어컨 14.9%, 부채 17.8%, 냉풍기 11.4%, 냉수마찰.36%, 냉방기기 없음 1.9% 순으로 나타났다.

폭염기간 사용하는 전기요금에 대해서도 일반시민과 비교했을 때 저소득층이 훨씬 적게 소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시민의 경우, 폭염기간 전기요금을 5만~10만원 이하로 사용하는 인구가 42.4%로 압도적이었지만 저소득층 53.7%가 3만원 이하로 전기를 사용했다.

이는 폭염시 일반시민은 개인적으로 적절한 폭염대책을 강구하는 것으로 보이나, 저소득층은 최대한 에너지 사용을 절제하거나 대응을 하지 않는 것으로 해석했다.

폭염 시 저소득층이 경험한 건강이상 증세는 '피로감'이 32.8%로 가장 많았으며 '지병악화'가 22.6%, '과도한 땀 흘림'이 17%, '불면증, 수면부족'이 11.9%, '두통'이 5.1% 순으로 나타났다.

가장 시급한 폭염대책으로는 일반시민 47.7%와 저소득층 48%가 '야외 공간 그늘 확보'를 뽑았다. 장기 폭염대책으로는 일반시민 47.9%와 저소득층 37.9%가 '공원녹지 확보'를 꼽았다. 특히 일반시민 15.8%는 '노동시간 단축, 휴일 보장' 등을 대책으로 꼽으면서 노동복지 측면에서도 대응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 관계자는 "보고서를 통해 일반시민에 비해 저소득층이 폭염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적절한 대응 또한 못하고 있는 상황을 알 수 있다"며 "저소득층이 폭염기간 훨씬 적은 전기료를 사용하고 있어 적절한 에너지 바우처 제도 또한 필요한 상황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