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삼청각 인근서 변사체로 발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삼청각 인근서 변사체로 발견

북악산 삼청각 인근서 발견…숨진 상태
약 7시간 수색…박 시장 딸이 112 신고
극단 선택 암시 연락 남긴 뒤 종적 묘연

게재 2020-07-10 01:22:41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 상태라는 신고가 접수된 9일 경찰과 소방 구조대가 서울 성북동 핀란드 대사관저 인근에서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 상태라는 신고가 접수된 9일 경찰과 소방 구조대가 서울 성북동 핀란드 대사관저 인근에서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시장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 등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새벽 서울 북악산 삼청각 인근 산 속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발견 당시 이미 숨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경찰은 9일 오후 5시17분께 박 시장이 극단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남기고 종적이 묘연하다는 취지 신고를 접수받아 수색에 들어갔다.

신고 이후 경찰 등은 9일 오후 5시30분께부터 약 7시간 수색 끝에 박 시장 시신을 찾았다. 박 시장은 같은 날 오전 10시53분께 와룡공원에 도착한 것으로 파악된다.

전날 실종 관련 신고는 박 시장이 딸이 했으며, "아버지(박 시장)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며 수색을 요청하는 내용으로 알려졌다.

이후 경찰은 박 시장 휴대전화가 꺼진 최종 위치를 추적, 성북동 서울시장 공관 주변에서 기지국 발신 위치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박 시장은 경찰에 피소된 다음날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전날 고소장 접수 직후 고소인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파악된다. 고소 내용은 성추행 관련 내용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 시장은 9일 서울시청에 출근하지 않았으며 10일까지 일정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박 시장은 당초 전날 오후 4시40분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날 예정이었으나 일정을 취소했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부득이한 사정으로 일정이 취소됐다고 공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