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정 총리 "광주 코로나 심상치 않다…방역수칙 준수해달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정 총리 "광주 코로나 심상치 않다…방역수칙 준수해달라"

"국가별 위험도 평가, 비자발급 제한 등 신속대응"
"휴가지 감염 확산 없도록 현장지도와 점검 강화"

게재 2020-07-03 11:01:28
3일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가 광주 서구 치평동 광주시청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3일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가 광주 서구 치평동 광주시청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3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광주시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며 "정부도 병상확보 및 의료인력 등 가능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광주시청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이같이 전했다.

정 총리는 "중대본부장으로서 현장을 직접 찾아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회의를 광주에서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광주에서의 확진사례를 보면 방문판매업체, 종교시설, 병원, 요양시설 등 밀접접촉이 잦은 취약시설에서 발생해 다양한 감염경로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며 "대부분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개인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은 데서 비롯됐다"고 했다.

이어 정 총리는 "이러한 현상이 시간과 장소만 달리할 뿐, 똑같이 반복되고 있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더 이상의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시민 개개인의 협조와 참여가 절실하다. 방역 취약 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또 정 총리는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감염이 다시 늘고 나라별로 확산세가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며 "정부는 수시로 국가별 위험도를 평가하여 리스크가 커진 국가에 대해서는 비자발급 제한, 항공편 축소 등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했다.

이어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 물놀이 시설 등 인파가 몰리는 장소에서 접촉을 통한 감염 위험이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며 "정부는 휴가지에서 감염 확산이 일어나지 않도록 현장지도와 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