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번지는 집단감염' 광주서 7명 추가 확진…누적 78명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번지는 집단감염' 광주서 7명 추가 확진…누적 78명

'요양시설·교회·사무실' 잇단 집단감염…엿새 동안 45명 확진
시 방역당국 역학조사를 벌여 밀 접촉자 규모 및 감염경로 파악

게재 2020-07-02 09:34:18
광주시보건환경연구원이 코로나19 검사법을 보여주고 있다. 뉴시스
광주시보건환경연구원이 코로나19 검사법을 보여주고 있다. 뉴시스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급속 확산하면서 밤사이 7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로써 최근 엿새간 광주 지역 확진자는 45명이 늘었다.

2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부터 이날 오전 8시께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지역민은 45명이다.

이 가운데 해외입국자 1명(38번 환자)을 제외한 44명은 모두 지역사회 내 감염자다.

현재까지 파악된 집단감염 경로는 아가페실버센터·광주사랑교회 16명, 금양오피스텔 15명, 광륵사 6명 등으로 확인됐다

제주여행 뒤 확진된 환자와 그의 가족·지인 등 5명도 확진자로 분류돼 치료 중이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42번 환자가 공익형 일자리로 청소 업무를 했던 푸름꿈작은도서관에서 접촉했던 70대 남성도 확진 판정을 받아 76번 환자로 분류됐다.

확진자 80%가량이 60~70대로 확인됐다.

시 방역당국은 확진자들을 병원으로 옮겨 격리치료를 하는 한편, 역학조사를 벌여 밀접촉자 규모와 정확한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한편 광주 지역 코로나19 누적 환자는 이날 오전 8시 기준 78명이다. 이 가운데 32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으며 46명이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