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군대 총동원' 트럼프 경고…워싱턴DC서 시위대 체포 시작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군대 총동원' 트럼프 경고…워싱턴DC서 시위대 체포 시작

게재 2020-06-02 18:55:07
[워싱턴=AP/뉴시스]1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에서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 대한 시위가 이어져 시위대가 타코마의 한 교차로에 8분46초 동안 엎드려 교통을 막고 있다. 8분46초는 조지 플로이드가 미네소타 경찰관 데릭 쇼빈에게 목을 눌린 시간이다.
[워싱턴=AP/뉴시스]1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에서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 대한 시위가 이어져 시위대가 타코마의 한 교차로에 8분46초 동안 엎드려 교통을 막고 있다. 8분46초는 조지 플로이드가 미네소타 경찰관 데릭 쇼빈에게 목을 눌린 시간이다.

미국 수도 워싱턴DC에서 경찰이 시위대 체포를 시작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시위를 '국내 테러'로 규정하고 군대 총동원을 경고한 직후 나온 조치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워싱턴DC 메트로폴리탄 경찰이 1일(현지시간) 오후 8시께부터 현지에서 거리를 봉쇄하고 시위대 체포에 돌입했다. 오후 7시부터 실시된 통행금지령에 따른 조치다.

경찰은 헬멧과 방패, 지휘봉을 착용하고 전선을 구축해 시위대를 한 구역으로 몰았으며, 이후 거리에 앉은 시위대를 한 명씩 차에 태웠다. 시위대 대부분은 평화롭게 체포에 응했다.

다만 일부 시위대는 거리에 누워 경찰을 향해 항의하기도 했다. 한 젊은 남성은 경찰이 더는 영웅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말하다 경찰이 체포를 시도하자 "난 짐승이 아니다"라고 외쳤다고 한다.

이날 체포 시작에 앞서 미 법무부는 '질서 회복'을 이유로 워싱턴DC에 사법 인력 전원을 배치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연방수사국(FBI)과 주류담배화기단속국(ATF), 마약국, 수감국 산하 인력이 질서 유지에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플로이드 사망 규탄 시위 격화를 '국내 테러 행위'로 규정한 뒤 폭동과 약탈, 방화 등을 끝내겠다며 "가능한 모든 민간과 군 인력을 동원한다"라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수도 워싱턴DC에 대해서는 "위대한 수도를 수호하기 위해 신속하고 과감한 행동을 취한다"라며 "수천명의 중무장한 군인, 병력, 사법력을 파견한다"라고 밝혔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