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서삼석, '인구소멸위기지역 지원 특별법' 21대 첫 발의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서삼석, '인구소멸위기지역 지원 특별법' 21대 첫 발의

영암·무안·신안 국회의원

게재 2020-06-01 18:33:53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은 1일 지역의 인구 유출을 완화해 인구감소 문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인구소멸위기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안'을 21대 1호 법안으로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제정안은 국가가 지방자치단체의 계획을 반영한 인구소멸위기지역 지원을 위한 5년단위의 기본계획을 수립하도록 하고 대통령직속으로 위원회를 둬 심의·조정 역할을 수행하도록 했다.

각종 지원 정책도 반영됐다. 인구소멸위기지역 지방자치단체에 대해서는 국고보조율을 상향하여 지급할 수 있는 근거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에서 제외 할 수 있는 특례를 뒀다. 또 인구소멸위기지역 관할 시·도별로 1개 이상의 지역 거점 의과대학과 부속종합병원 설치를 의무화해 지역의 보건의료 여건 개선을 위한 기반을 갖추도록 했다.

서삼석 의원은 "고령화와 인구감소로 인해 농어촌지역을 중심으로 한 지역소멸 문제의 시급성 때문에 지역에 대한 지원방안 및 체계를 법제화하고 국가차원의 종합대책을 마련하여 적극 대응해야 한다"면서 "하루빨리 인구소멸위기지역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