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고흥 생김 생산 전국 1위 달성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고흥 생김 생산 전국 1위 달성

99만톤 생산·위판액도 932억원

게재 2020-05-19 11:21:41

고흥지역 김 생산량이 99만800톤으로 전국 1위를 달성했다. 위판액도 932억을 기록했다.

19일 고흥군에 따르면 지난 해 11월 위판을 시작한 고흥 생김이 지난 4월 16일까지 142일 동안 총 99만800톤이 위판되며 위판액 932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생산량과 금액 모두 전국 1위 규모다.

송귀근 고흥군수는 지난 15일 김생산어민연합회 고흥지회의 회계결산 및 신규회장단 선출을 위한 '2020년 정기총회'를 방문해 이민들을 격려했다.

송 군수는 "올해 영양염류 부족, 갯병 등의 영향으로 초기 생산에 어려움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품질 좋은 명품 김을 생산해 준 김 양식 어민들에 감사드린다"면서 "어민들의 정직한 땀방울이 있었기에 전국 생산량·생산액 동시 1위가 가능했다"고 말했다.

앞서 고흥군은 지난 3월 민선7기 공약사항으로 추진되는 고흥산 해조류 우량종자 개발 및 산업화 연구사업 2년차를 맞아 우량품종의 시험양식 결과 고흥 해역에 적합한 김밥용 김 모종을 개발했다.

고흥군은 전남도 해양수산과학원 고흥지원과 연구협약을 체결 후 지난 2019년부터 총 1억5000만원을 투자해 금산면 명천리 인근 해상에 4㏊ 규모의 시험양식장을 운영하고 있다.

고흥김은 지리적표시제 제2015-21호로 등록되었으며 김밥용 김으로써 품질이 우수해 전국 김밥용 김 생산량의 80%를 차지하고 있다.

또 미국·일본·동남아 등에 수출하는 고흥군의 전략 품종으로 각광 받고 있다

한편 고흥군은 올 한해 고품질 고흥산 생김의 생산성 향상을 위해 김 우량종자 개발, 김 냉동망 및 친환경 부표 보급 등 양식사업 5종, 15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해 김양식 어업인의 소득향상을 지원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