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박하선의 사진풍경 4>압록강 풍경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주말&

박하선의 사진풍경 4>압록강 풍경

게재 2020-01-02 11:27:46
압록강 풍경
압록강 풍경

언제부터 이던가.

우리가 아직까지 건너갈 수 없는 강이 있다.

압록강과 두만강이 바로 그것이다.

민족의 한(恨)을 품고 흐르는 이 두 강

오늘도 아리랑 고개를 넘고 있는 우리에게 손짓하지만

눈물 젖은 눈망울로 바라만 보면서 시대를 원망할 뿐이다.

만주 벌판을 떠돌다가

강 건너에서 바라 본 해질녘의 압록강변 풍경이다.

그 두고 온 산하의 풍경 속에서

단절된 시간의 애틋한 숨소리라도 듣고 싶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