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 청렴도 '최하위' 추락… 전남 '2등급' 10년만에 하위권 탈출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광주 청렴도 '최하위' 추락… 전남 '2등급' 10년만에 하위권 탈출

▶국민권익위원회,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
광주시, 3등급→5등급… 민간공원 검찰수사 영향
전남도, 2등급 상승… ‘청렴 전남’ 실현 기틀 마련
광주교육청, 2등급 상승… 전남교육청, 전년 동일

게재 2019-12-09 19:29:44

 국민권익위원회의 2019년 청렴도 평가에서 광주시가 최하위인 5등급으로 추락했다. 반면 전남도는 지난해보다 두 단계 상승한 2등급을 받아 10년만에 하위권에서 벗어났다. 광주시교육청은 지난해보다 2단계 오른 3등급을, 전남도교육청은 작년과 동일한 3등급이었다.

 9일 국민권익위가 발표한 2019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결과 광주시는 올해 종합청렴도에서 5등급으로 지난해 3등급보다 2등급 떨어졌다.

 광주시는 외부청렴도와 내부청렴도, 정책고객 평가 등 전 분야에서 모두 하락했다.

 외부청렴도는 지난해보다 1등급 떨어진 4등급, 내부청렴도는 2등급 하락한 5등급, 정책고객 평가는 1등급 떨어진 3등급을 기록했다.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5등급은 광주시와 제주특별자치도 등 2곳에 불과했다.

 광주시 안팎에서는 민간공원 특례2단계 과정에서 발생한 우선협상대상자 변경과 관련한 검찰 수사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민간공원 특례 2단계 중앙공원 1지구와 2지구 우선협상대상자가 각각 도시공사에서 ㈜한양으로, 금호에서 ㈜호반으로 바뀌는 과정에서 특혜가 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

 그동안 광주시와 광주도시공사, 시 고위 간부 자택, 우선협상대상 사업자인 ㈜한양, ㈜호반건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광주시 전 환경생태국장을 구속했다.

 하지만 '공모의혹이 있다'며 구속영장을 청구한 광주시 행정부시장과 시 감사위원장에 대한 영장은 기각됐다.

 반면 해마다 하위권을 맴돌던 전남도의 청렴도는 지난해보다 2단계 상승한 '2등급' 평가를 받았다. '청렴 전남' 실현의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전남도는 그동안 광역지방자치단체 가운데 하위권을 맴돌았으나, 민선7기 김영록호가 출범한 첫 1년을 대상으로 이뤄진 2019년 평가에서 당당히 상위권으로 도약했다.

 모든 평가 분야에서 전년보다 상승했다. 특히 전남도가 집중적으로 노력한 외부청렴도 분야에서 전년보다 2단계 상승한 '2등급'을 받아 청렴도 상승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내부청렴도는 전년도와 같은 3등급을 유지했고, 정책고객평가는 3등급에서 2등급으로 한단계 상승했다.

 전남도는 2019년을 '청렴 전남 회복 원년의 해'로 정하고 취약 분야 대책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청렴생태계 조성을 위한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여온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특히 매월 정례적으로 실시되는 한 여론조사 전문기관의 조사에서, 민선7기 출범 후 15차례 시·도지사 직무수행 평가 1위, 올해 주민생활 만족도 평가에서 8차례 1위를 차지할 정도다.

 김영록 지사의 도민에게 다가가고 소통하는 현장행보가 도민에게 인정받아 청렴도 평가까지 이어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광주시교육청은 종합청렴도가 지난해보다 2등급 오른 3등급을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외부청렴도는 지난해보다 2등급이 오른 3등급을 기록했다.

 하지만 내부청렴도는 지난해보다 1등급 떨어진 5등급으로 확인됐다. 정책고객 평가는 3등급으로 지난해와 같았다.

 전남도교육청의 종합청렴도는 지난해와 같은 3등급이었다.

 세부적으로 보면 외부청렴도는 지난해와 같은 3등급으로 확인됐고, 내부청렴도는 지난해보다 1등급 오른 3등급으로 집계됐다. 반면 정책고객 평가는 1등급 낮아진 4등급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