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워싱턴, WS 6차전서 스트라스버그·렌던 승리 합작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스포츠

워싱턴, WS 6차전서 스트라스버그·렌던 승리 합작

31일 휴스턴과 마지막 7차전서 승부 가린다

게재 2019-10-30 17:19:10
스티븐 스트라스버그(31·워싱턴 내셔널스)가 3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2019 월드시리즈 6차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 선발등판, 8⅓이닝 2실점 역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사진은 동료들의 환호를 받는 스트라스버그. AP/뉴시스
스티븐 스트라스버그(31·워싱턴 내셔널스)가 3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2019 월드시리즈 6차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 선발등판, 8⅓이닝 2실점 역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사진은 동료들의 환호를 받는 스트라스버그. AP/뉴시스

벼랑 끝에 서 있던 워싱턴 내셔널스가 월드시리즈 승부를 7차전으로 몰고갔다.

워싱턴은 3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7전 4선승제) 6차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서 7-2로 완승을 거뒀다.

월드시리즈 1, 2차전에서 모두 승리했던 워싱턴은 3, 4, 5차전에서 내리 패해 분위기를 휴스턴에 내줬다. 그러나 6차전에서 에이스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를 앞세워 반격에 성공했다. 오는 31일 마지막 승부에서 사상 첫 우승을 노릴 수 있게 됐다.

스트라스버그는 8⅓이닝 동안 5피안타(1피홈런) 2볼넷 7탈삼진 2실점 호투로 승리를 이끌었다. 1차전 승리 투수였던 스트라스버는 승리가 필요한 순간에 또다시 역투를 펼쳐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스트라스버그는 완투 직전에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애덤 이튼은 1-2로 끌려가던 5회초 휴스턴 선발 저스틴 벌랜더를 상대로 동점 솔로 홈런을 터뜨렸고, 후안 소토는 5회 벌랜더로부터 역전 솔로 홈런을 때려내 승리의 주역이 됐다.

워싱턴 앤서니 렌던은 7회 투런 홈런과 9회 쐐기 2타점 2루타를 날리는 등 4타수 3안타 5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휴스턴 선발 벌랜더는 2차전에 이어 또다시 패전투수가 됐다. 벌랜더는 5이닝 5피안타(2피홈런) 3실점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휴스턴은 0-1로 뒤진 1회말 알렉스 브레그먼의 솔로 홈런 등에 힘입어 2-1로 역전에 성공했지만, 이후 스트라스버그에 막혀 무득점에 그쳤다.